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리용호 "美 선전포고했다…전략폭격기 영공 안넘어도 자위대응"(종합)

송고시간2017-09-26 00:07

귀국길 뉴욕 숙소 앞서 입장표명 "전세계 美가 북한에 선전포고한 것 기억해야"

"말싸움 행동 이어지지 않기를 간절히 소원, 유엔헌장 개별자위권 인정"

(워싱턴 뉴욕=연합뉴스) 신지홍 이귀원 특파원 =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25일(현지시간) "미국이 선전포고한 이상 미국 전략폭격기들이 설사 북한 영공을 채 넘어서지 않는다 해도 모든 자위적 대응권리를 보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리 외무상은 이날 숙소인 밀레니엄힐튼 유엔플라자 호텔에서 "유엔헌장은 개별국의 자위권을 인정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주장한 성명을 발표하고 귀국길에 올랐다.

리용호 "美 선전포고했다…전략폭격기 영공 안넘어도 자위대응"(종합) - 1

그는 "지난 며칠 동안 알다시피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말싸움이 행동으로 이어지지 않기를 간절히 소원했다"면서 "그러나 트럼프는 지난 주말에 또다시 우리 지도부에 대해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고 공언함으로써 끝내 선전포고를 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현직 대통령이 한 말이기 때문에 이것은 명백한 선전포고"라며 "지금 유엔총회에 참석하는 모든 회원국 대표단을 포함해 전 세계는 이번에 미국이 먼저 우리에게 선전포고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 - 미국 강대강 (PG)
북한 - 미국 강대강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리용호, 미국 전략폭격기 자위대응 (PG)
리용호, 미국 전략폭격기 자위대응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sh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