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말레이서 실종 한국인 70대 관광객 사흘만에 정글서 구조

송고시간2017-09-25 18:58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말레이시아의 한 리조트에서 실종됐던 한국인 70대 관광객이 사흘 만에 인근 정글에서 구조됐다.

25일 말레이시아 경찰과 관련 당국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후 파항 주 벤통 지역의 버르자야 힐스 리조트에서 실종됐던 한국인 A(71)씨가 현지시각으로 25일 오후 4시 10분께 리조트 인근 정글에서 구조됐다.

A씨는 사흘 전 마지막으로 목격됐던 장소에서 조금 떨어진 숲 속에 쓰러져 있었으며, 심하게 탈진해 거동은커녕 말조차 할 수 없는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즉각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관련 당국은 다행히 A씨의 생명에는 지장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A씨는 지난 22일 오후 3시 30분께 리조트내 일본 찻집에서 차를 마신 것을 마지막으로 실종됐다.

함께 여행 중이던 부인의 신고를 받은 말레이시아 경찰과 소방당국은 22일 저녁부터 최대 80명의 인력과 경찰견 등을 투입해 주변 지역을 수색해 왔다.

현지 경찰은 A씨가 산책로를 벗어났다가 길을 잃거나 다쳐서 움직이지 못하는 상황에 처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구체적인 실종 경위를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인 관광객 실종 말레이 리조트내 산책로
한국인 관광객 실종 말레이 리조트내 산책로

지난 22일 오후 말레이시아를 여행 중이던 한국인 70대 관광객이 돌연 실종된 장소인 말레이시아 파항주 버르자야 힐스 리조트내 일본 마을 구역 인근 산책로. [버르자야 힐스 리조트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hwang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