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4차산업혁명위 떴다…장병규 위원장 "팀플레이로 성과낼 것"(종합)

송고시간2017-09-26 12:00

1차 회의는 다음달에 개최…연말까지 종합대책 마련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고현실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 설치를 공약했던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가 26일 현판식과 첫 간담회를 열고 가동에 들어갔다. 1차 회의는 다음달에 열기로 했다.

위원회는 이날 오전 서울 광화문 KT빌딩에서 장병규 위원장과 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현판식을 열었다.

이어 위원 간담회를 개최해 운영 방향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장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위원회는 민간과 주무부처, 청와대의 생각을 받들어 팀플레이를 해야 한다"며 "대통령이 얘기해온 4차 산업혁명을 심의·조정하는 데 방점을 둘 것"이라고 말했다.

1기 4차산업혁명위원으로는 블루홀 이사회 의장인 장 위원장을 포함해 민간위원 20명이 위촉되고 당연직으로 정부위원 5명이 포함됐다. 위원회 간사는 문미옥 대통령비서실 과학기술보좌관이 맡았다.

위원회는 다음달에 1차 회의를 열어 4차산업혁명 대응 기본정책방향을 제시하고, 이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관계부처와 긴밀한 협업을 통해 과학기술·산업·고용·사회 등 전문 분야별 구체적인 정책들을 논의할 예정이다.

위원들은 특히 국민이 실제 생활에서 체감할 수 있는 정책들이 수립·이행될 수 있도록 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위원회는 연말까지 범정부 차원의 '4차 산업혁명 종합대책'을 만들 예정이다.

위원회는 또 전문분야별 혁신위원회와 특정 현안을 논의하는 특별위원회를 조속히 구성해 분야별 심도 있는 논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뒷받침하기로 했다.

아울러 4차산업혁명에 따른 변화와 발전이 국민의 삶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대국민 소통과 인식제고를 위해 다양한 온·오프라인 홍보와 국민 의견수렴 등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대국민 소통 행사의 하나로 이날 정오 광화문 세종로공원에서 '국민참여 4차 산업혁명 공개 토론회'가 열렸다.

과기정통부와 4차산업혁명위원회 지원단이 마련한 이날 행사에서는 '내가 생각하는 4차 산업혁명'을 주제로 카카오톡 오픈 채팅창에서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와 일반 시민 100여명이 공개토론을 벌였다.

주제발표를 맡은 서울대 차상균 교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각 분야의 전문 지식을 갖춘 디지털 혁신 인재가 필요하다"며 고급 디지털 기술 인력을 양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토론회는 과기정통부 페이스북을 통해 실시간 중계됐다.

과기정통부는 28일에는 한국정보화진흥원 서울 무교청사에서 4차 산업혁명시대 윤리 가이드라인 마련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가이드라인 초안에 대한 각계의 의견을 수렴한다.

가이드라인 초안은 지능정보기술의 복합적 특성을 고려해 ▲ 공공성 ▲ 책무성 ▲ 통제성 ▲투명성 등 4대 원칙과 개발자, 공급자, 이용자의 세부지침으로 구성돼있다.

과기정통부는 OECD 등 관련 국제기구와의 교류와 세미나 등을 통해 국제동향도 가이드라인에 반영할 계획이다.

4차산업혁명위원회 공식 출범
4차산업혁명위원회 공식 출범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장(왼쪽 여섯번째)이 26일 오전 서울 광화문 KT빌딩에서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위원들과 함께 4차산업혁명위원회 현판식을 하고 있다. uwg806@yna.co.kr

악수하는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장
악수하는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광화문 KT빌딩에서 현판식을 마친 뒤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왼쪽)과 악수하고 있다. uwg806@yna.co.kr


solatid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