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서 한일경제인회의…"4차 산업혁명시대 함께 열자"

송고시간2017-09-26 06:00

26∼27일 이틀간 개최…양국 재계 인사 300여명 참석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한국과 일본의 경제인 300여명이 서울에 모여 4차 산업혁명시대에 걸맞은 양국 간 새로운 협력의 길을 모색한다.

사단법인 한일경제협회는 일한경제협회와 공동으로 26∼27일 이틀간 서울 롯데호텔에서 '제49회 한일경제인회의'를 개최한다.

한일경제인회의는 양국의 경제협력 증진을 위해 1969년 처음 개최된 이래 지금까지 한 해도 거르지 않고 이어져 온 대표적인 민관합동회의다.

이번 회의에서는 한일 경제인 300여명이 모여 '격동하는 국제정세와 새로운 한일협력의 방향: 제4차 산업혁명시대 함께 열어요'라는 주제로 변화하는 세계 속 새로운 분야에 대한 도전과 협력을 통해 양국이 나아갈 방향을 논의한다.

김윤 한일경제협회 회장(삼양홀딩스 회장)과 사사키 미키오 일한경제협회 회장(미쓰비시상사 특별고문)이 양국 대표로 참가하며,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일본대사가 내빈으로 참석해 축사한다.

이어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GS그룹 회장)과 이시게 히로유키 일본무역진흥기구(JETRO) 이사장이 기조연설을,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 이희범 위원장이 올림픽 관련 소개를 맡는다.

이밖에 재계 인사로는 한국 측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회사 회장, 조현준 효성 회장 등과 일본 측 아소 유타카 아소시멘트 대표이사, 우에다 가츠히로 오사키정공 대표이사, 코가 노부유키 노무라홀딩스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다.

27일 개최되는 전체회의에서는 '보호무역주의 대두와 한일의 대응', '한일의 세계사적 역할', '4차 산업혁명시대 한일 협력방안', '향후 한일 양국 기업의 협력 형태' 등을 주제로 한국과 일본 측 전문가들의 주제 발표가 진행된다.

회의에 앞서 일본 측 단장단은 우리 정부 부처를 방문해 한일관계에 대한 일본 경제계의 입장을 전달하는 한편 주요 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한일경제협회 서석숭 상근부회장은 "최근 격동하는 국제정세 속에서 향후 50년을 내다보는 미래지향의 한일 협력방안에 대해 진지하게 논의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회의는 한일산업·기술협력재단 주관의 '한일산업기술페어 2017'과 연계해 열린다. 28일까지 기술지도매칭, 부품소재조달공급, 청년 인재채용, 게임업체 일본시장진출 등과 관련한 상담회가 함께 진행된다.

지난해 5월 일본 도쿄에서 열린 제48회 한일경제인회의 [한일경제협회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5월 일본 도쿄에서 열린 제48회 한일경제인회의 [한일경제협회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