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청·경상·전라도민 29년째 삼도봉서 '우정 합창'

송고시간2017-10-05 09:30

무의촌 의료버스 운행 등 결실…10일 해발 1천176m 정상서 화합의 만남

(영동=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충북 영동, 경북 김천, 전북 무주 3도민이 접경인 삼도봉(三道峰·해발 1천176m) 정상에 모여 화합을 다지는 행사가 이달 10일 마련된다.

지난해 삼도봉 화합 행사 [영동군 제공 = 연합뉴스]
지난해 삼도봉 화합 행사 [영동군 제공 = 연합뉴스]

낮 12시 시작되는 행사에는 박세복 영동군수, 박보생 김천시장, 황정수 무주군수와 3개 시·군 주민 1천여명이 참석한다.

올해 행사는 3도 화합 기원제에 이어 만세삼창과 문화공연 순으로 진행된다.

행사를 준비하는 배광식 영동문화원장은 "추석연휴 직후 마련돼 여느 해보다 풍요로운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삼도봉 화합 행사는 케케묵은 지역감정을 털어내고, 3개 지역 공동발전을 모색하자는 취지로 1989년 시작됐다. 10월 10일로 날을 정해 만남을 이어가는데 올해가 29번째다.

두번째 만남이 있던 1990년에는 봉우리 정상에 '영원한 우정'을 상징하는 화합 기념탑(높이 2.6m)도 세웠다.

차곡차곡 쌓인 우정은 2015년 마침내 무의촌 공동 의료버스 운행이라는 결실로 이어졌다.

각종 검진 장비를 갖춘 '산골마을 의료·문화 행복버스'가 도입돼 3개 시·군 9개면 60개 마을을 순회하면서 주민들의 건강을 돌봐주기 시작했다. 이 사업은 2015년 대통령 직속 지역발전위원회 선도사업에 뽑혀 국비 등 5억8천만원을 지원받았다.

김천시 보건소 관계자는 "의료버스가 산골마을을 구석구석 누비면서 의료사각지대에 놓여 있던 오지 주민들이 정기적으로 건강을 돌볼 수 있게 됐다"고 반겼다.

3개 지역 공동 특산물인 호두 특화산업단지 조성도 추진된다. 영동에 임산물 산지유통센터를 짓고, 김천과 무주에 호두 시험림과 청정 임산물 체험단지를 갖추는 사업이다.

아직 구상 단계지만, 3개 지역 관광지를 한데 묶는 패키지 관광상품 개발 등도 검토된다.

영동군 관계자는 "삼도봉 만남 30주년을 앞두고 공동 관광 홍보전이 구상되는 등 오랫동안 다진 우정이 차츰 결실을 거두고 있다"고 평가했다.

bgi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