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체 1순위' 한성정 "운세 좋아 기대는 조금 했어요"

송고시간2017-09-25 16:12

수비형 레프트 "공격과 리시브 모두 잘해내고파"

김상우 우리카드 감독 "옥천고 시절부터 눈여겨본 선수"

전체 1순위 지명된 한성정
전체 1순위 지명된 한성정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7∼2018시즌 KOVO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우리카드에 1라운드 1순위로 지명된 홍익대 한성정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상우 감독, 한성정, 이승록 단장. 2017.9.25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남자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우리카드에 지명된 한성정(21·홍익대)은 "공격과 리시브 모두 잘하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키 197㎝의 레프트 공격수인 한성정은 25일 오후 서울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7-2018 남자부 신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 지명의 영광을 안았다.

한성정은 현대 배구에서 활용 가치가 높은 수비형 레프트다. 남자부 7개 구단이 모두 탐을 냈다.

한성정이 이번 드래프트에서 가장 먼저 호명을 받은 것 자체는 놀랍지 않지만, 그 1순위 지명권을 획득한 구단이 우리카드였다는 점은 의외였다.

우리카드의 지명 확률이 가장 낮았기 때문이다.

이번 드래프트는 지난 시즌 최종 순위를 기준으로 하위 3개 팀인 OK저축은행, KB손해보험, 우리카드가 각각 50%, 35%, 15%의 확률을 갖고 1라운드 1∼3순위 지명권 추첨을 진행했다.

그 결과 15% 확률의 우리카드가 전체 1순위 지명권의 행운을 가져갔다.

김상우 우리카드 감독은 망설임 없이 한성정을 선택했다.

현재 홍익대 3학년생으로 '얼리 드래프티'인 한성정은 "드래프트에 일찍 나올 수 있게 학교에서 좋은 기회를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1순위로 뽑힌 만큼 더 많이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팀에 가서 많이 배워서 좋은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 공격과 리시브 모두 잘하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힘줘 말했다.

2학년 때부터 홍익대의 주 공격수로 떠오른 한성정은 3학년인 올해, 공격과 서브, 수비 등 모든 부문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절정의 경기력을 과시했다.

올해 대학 리그 공격 성공률 54.11%, 리시브 성공률 91.808%를 기록했다.

그는 전체 1순위를 예상했느냐는 질문에 "전혀 예상 못 했다. 놀라웠다"면서도 "오늘 행사장에 오기 전에 '오늘의 운세'를 봤는데, 좋은 내용이어서 조금 기대는 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구체적인 운세 내용을 묻자 "'지금까지 힘든 시간은 지나가고, 이제 베풀어줄 은인이 나타난다'는 내용이었다"면서 멋쩍게 웃었다.

한성정은 장점을 묻는 말에는 "열심히 하는 것이 장점이다. 공격과 리시브를 두루 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우리카드는 전력이 좋은 팀이라 당장 제가 설 자리가 있는지 모르겠지만, 형들에게 많이 배우고 싶다. 기회가 온다면 꼭 잡고 싶다"고 진지하게 말했다.

지명을 마친 뒤 김 감독은 "전체 1순위 지명권을 따낼 것이라고 예상은 못 했지만, 기대는 했다"며 "지난해 드래프트 순위도 밀리고, 외국인 선수 지명도 5순위가 됐다. 계속해서 추첨 운이 좋지 않았던 만큼 삼세번이라는 말이 있듯 내심 좋은 결과가 있지 않을까 기대했다"고 웃어 보였다.

한정성을 뽑은 이유에 대해서는 "대학에 있을 때부터 눈여겨봤다. 옥천고 시절부터 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때가 묻지 않은 성실한 선수로, 장신임에도 기본기가 충실하다. 또 키가 있으니 블로킹 능력도 좋고, 서브도 잘한다. 서브 리시브도 잘해주는 만큼, 도움이 될 것 같다"고 기대했다.

김 감독은 다만 "한성정은 기존의 선수들과 경쟁을 해야 한다. 일단 연습을 한 뒤 기량이 좋은 선수를 기용할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