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李총리 "도시재생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시급한 사안"

송고시간2017-09-25 15:31

"대규모 철거 방식 아닌 소규모 생활밀착형 사업 추진"

"지역주민 주도로 지역 특성 살리는 맞춤형 도시재생 지원"

李총리, 사업추진 과정에서 '젠트리피케이션' 없도록 당부

도시재생특별위원회에서 발언하는 이낙연 총리
도시재생특별위원회에서 발언하는 이낙연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25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도시재생특별위원회을 주재하고 발언하고 있다. 2017.9.25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25일 "도시재생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시급한 사안"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도시재생특별위원회를 개최하고 "우리나라 도시의 3분의 2가 인구감소나 산업침체 또는 주거환경 노후화로 쇠퇴를 겪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지난달 대전역 인근의 주거환경개선사업지구를 살펴보면서 이대로 방치하기가 어렵겠다는 것을 실감했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문재인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기존의 대규모 철거 방식이 아니라 소규모 생활밀착형 사업을 중심으로 추진해서 지역 주민이 그 효과를 직접 체감할 수 있도록 하자는 데 주안을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역 주민이 주도해 지역 고유의 특성을 살리 수 있는 맞춤형 도시재생으로 추진하고 정부가 이를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사업추진 과정에서 부동산 가격이나 임대료의 상승으로 인해 경제적 약자들이 내몰리는 이른바 젠트리피케이션이 없도록 세심한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도시재생특별위원회는 그간 46개 도시재생 지역을 선정하고 활성화 계획을 수립해 우리나라 도시재생의 기틀을 마련했다"며 "핵심 국정과제이자 도시정책의 새로운 패러다임이 될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관련 부처들이 유기적으로 협력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도시재생특별위원회에는 국토교통부·행정안전부·문화체육관광부·여성가족부 장관, 기획재정부·농림축산식품부·보건복지부 차관, 문화재청·산림청장 등 정부위원과 민간위원 13명이 참석했다.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