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무역기술장벽 정책포럼 발족…수출기업 애로 해소

송고시간2017-09-26 06:00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날로 강화되는 해외 기술규제 장벽을 극복하기 위해 산학연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댄다.

국가기술표준원은 26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국제통상·경제·법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무역기술장벽(TBT) 정책포럼'을 발족하고 간담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TBT는 무역에 불필요한 장애로 작용하는 차별적 기술규제로 수출에 상당한 걸림돌이 된다. 지난해 전 세계에서 도입된 TBT는 총 2천336건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포럼은 이런 분위기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규제정책 동향을 연구하고 수출기업의 애로 해소 방안을 모색하게 된다. 안덕근 서울대 교수가 위원장을 맡고 산학연 전문가 30여 명이 활동한다.

이날 열린 정책간담회에서는 정인교 인하대 부총장이 '국제통상 정책변화와 대응 방안'에 대해 발제했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정부의 TBT 대응 체계 등을 소개했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이번 발족식을 시작으로 주요국 기술규제 체계를 분석한 정책보고서 발간, 대학강좌 개설, 기업 컨설팅 확대 등의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지난해 무역기술장벽 대응 역량강화 심포지엄
지난해 무역기술장벽 대응 역량강화 심포지엄

[연합뉴스 자료사진]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