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난달 기업 주식·회사채 발행 급감

송고시간2017-09-26 06:00

지난달 기업 주식·회사채 발행 급감 - 1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지난달 기업의 주식과 회사채 발행 규모가 전월보다 많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달 기업의 주식과 회사채 발행 실적은 10조8천966억원으로 전월보다 24.4%(3조5천202억원) 감소했다.

이 중 주식 발행 규모는 3천893억원으로 전월보다 69.4% 급감했다.

기업공개(IPO)가 7건, 1천355억원으로 한 달 새 건수는 3건 줄고 발행액은 88.7%(1조593억원) 줄어든 탓이다.

이는 7월 셀트리온헬스케어(1조88억원)의 대규모 IPO가 있었던 데 따른 기저효과 때문이다. 지난달에는 코스닥 기업 7곳의 소규모 IPO만 있었다.

반면에 유상증자 규모는 2천538억원으로 전월보다 222.1%(1천750억원) 급증했다. 지난달에는 세종텔레콤, 삼우엠스 등 코스닥기업 5건을 비롯해 모두 6건의 유상증자가 단행됐다.

◇ 기업의 증권 공모를 통한 자금 조달실적 (단위: 억원, %)

구 분 2016년
1∼8월
2017년
1∼8월
2017년
7월
2017년
8월
전년동기대비증감(증감률) 전월대비
증감액(증감률)
발행총액 797,072 1,074,487 277,415(34.8) 144,168 108,966 △35,202(△24.4)
주식 47,015 66,255 19,240(40.9) 12,736 3,893 △8,843(△69.4)
회사채 750,057 1,008,232 258,175(34.4) 131,432 105,073 △26,359(△20.1)

지난달 회사채 발행 규모는 10조5천73억원으로 한 달 새 20.1%(2조6천359억원) 줄었다.

일반회사채 발행액이 1조3천890억원으로 57.3% 급감했는데 이는 계절적 비수와 상반기 중에 기업들이 선제적으로 채권 발행에 나섰기 때문이라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또 금융채 발행액이 7조8천838억원으로 전월보다 15.7% 줄었고, 이 중에서도 은행채가 26.4% 감소했다.

그러나 자산유동화증권(ABS) 발행액은 1조2천345억원으로 130.5% 늘었다. 단말기 할부대금채권 유동화 실적이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지난달 말 회사채 미상환 잔액은 436조5천40억원으로 한달 전보다 2조5천394억원 늘었다.

올해 들어 8월까지 기업의 주식과 회사채 발행액은 107조4천487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34.8% 증가한 상태다.

지난달 기업어음(CP)과 전자단기사채 발행 실적은 129조6천178억원으로 전월보다 15.2%(17조1천243억원) 늘었다.

CP 발행액이 24조7천886억원으로 8.1% 줄었지만 전자단기사채 발행액이 104조8천292억원으로 22.6% 늘었다.

kak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