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18 왜곡 탈북인사와 국정원 유착관계 규명해야"

송고시간2017-09-25 14:23

5·18기념재단, 국정원 적폐청산 TF에 청원서 발송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5·18기념재단이 '북한군 개입설' 등으로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한 탈북인사들과 국가정보원 간 유착관계를 규명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국가정보원
국가정보원

[연합뉴스TV 제공]

5·18재단은 25일 이러한 내용의 탄원서를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에 발송했다고 밝혔다.

재단은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 심리전단이 5·18을 비하하고 모욕하고 왜곡한 정황이 검찰 수사로 드러났다"며 "국정원이 5·18 왜곡 중심에서 집요하고 계획적으로 관여했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국정원은 북한이탈주민보호센터를 통해 탈북이주민을 통제한다"며 "2013년 5월을 전후로 종편 방송에 출연한 탈북인사가 '5·18 북한군 개입설'을 퍼뜨렸고 극우성향 누리꾼에 의해 확산했다"고 강조했다.

재단은 "탈북인사와 국정원 유착관계가 명확하게 밝혀져야 한다"며 "이와 같은 일이 반복하지 않도록 국정원 권한조정과 책임자 처벌 조처도 함께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