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제철서 사라진 5억대 고압 케이블 고물상서 발견

송고시간2017-09-25 14:04

경찰 "장물취득 혐의로 업자 구속…내부자 연루 가능성도 수사"


경찰 "장물취득 혐의로 업자 구속…내부자 연루 가능성도 수사"

(당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충남 당진경찰서는 현대제철 당진공장에서 사라진 5억원 상당의 고압 케이블이 고물상에서 발견됨에 따라 고물상 대표 A씨를 장물취득 혐의로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25일 밝혔다.

현대제철서 사라진 5억대 고압 케이블 고물상서 발견 - 1

A씨는 지난 7월 18일 현대제철 당진공장에서 없어진 8㎞ 길이의 고압 케이블을 훔친 사람으로부터 사들여 안에 있는 구리 등을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의 고물상에선 2∼3m씩 잘린 총 8㎞가량의 고압 케이블 피복이 발견됐다.

현대제철 당진공장에 설치된 케이블은 표면에 특수색을 칠해놨는데, 이 케이블 피복이 A씨의 고물상에서 발견된 것이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케이블 입수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실제로 공장에서 케이블을 빼돌린 A씨 공범들을 쫓고 있다.

많은 양의 케이블이 없어진 것으로 볼 때 이 사건에 현대제철 관계자 등 내부자가 연루됐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케이블을 사들인 장물업자로, 실제 케이블을 훔친 주범을 쫓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so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