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獨총선 공식집계…메르켈연합 33% 1위·극우AfD 12.6% 3위(종합2보)

송고시간2017-09-25 14:39

사민 20.5% 2위·자민 10.7% 의회복귀·좌파 9.2%·녹색 8.9%

잠정의석 기민 200·사민 153·AfD 94·자민 80·좌파 69·녹색 67·기사 46

(서울=연합뉴스) 고형규 장재은 기자 = 지난 24일(현지시간) 열린 독일 연방의회 선거에서 집권 기독민주당·기독사회당(CDU·CSU) 연합이 1위를 확정했다고 독일 연방선거관리위원회가 25일 발표했다.

선관위는 이날 홈페이지에 게시한 정당득표율 잠정확정치에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이끄는 중도우파 기민·기사 연합의 합산 수치가 33.0%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당별로는 CDU 26.8%, CSU 6.2%였다.

이로써 메르켈 총리는 차기 연립정권 구성을 위한 정당 간 조합 협상을 타결하면 이번에 선출된 19대 의원들의 표결을 거쳐 다시 총리에 오른다.

연방 헌법 격인 기본법에 따르면 원 구성을 위한 최초 본회의는 투표를 치른 다음 날부터 늦어도 30일째 되는 날까지는 열려야 하며, 그다음 본회의 때 총리 선출 표결을 한다.

역대 의회는 대체로 첫 본회의를 열고 나서 늦어도 이틀 안에 총리를 뽑고 수락 선서를 하는 절차를 밟아왔다. 그러나 메르켈이 처음 총리가 된 2005년에는 기민ㆍ기사 연합과 사회민주당(SPD) 간 연정 구성 협상이 진통을 겪으면서 총선 후 65일 지난 시점에서야 총리 선출 표결이 시행됐다.

이번 선거에서 메르켈 주도의 대연정에서 벗어나 집권을 주도하고자 했던 사민당은 20.5%를 얻는 데 그쳤다. 이는 역대 최악의 성적이다. 사민당은 기민·기사 연합과 지난 4년 동안 메르켈 대연정의 조연으로 활동했다.

2013년 창당한 극우성향의 포퓰리스트 정당 '독일을 위한 대안'(AfD)은 12.6%의 지지를 받아 일약 제3당으로 뛰어올랐다. 이 정당의 연방의회 진입은 처음이다. AfD는 앞서 독일 전체 16개 주 의회 중 13곳에 의석을 꿰찬 바 있다. 그러나 AfD는 연정 구성을 주도할 가능성이 있는 기민·기사 연합이나 사민당 등 기성 정당들로부터 연정 참여 원천 배제 등 철저한 따돌림을 당하고 있다.

친기업 자유주의 지향의 자유민주당(FDP)은 10.7%로 연방의회 복귀를 확정, 메르켈 정파가 주도하는 연정에 참여할 길을 텄다. 자민당은 직전 2013년 총선에서 의회입성 하한인 5% 득표에 실패한 바 있다.

진보적인 좌파당과 녹색 가치를 표방하는 녹색당은 각기 9.2%와 8.9%로서 지난 총선과 비슷한 결과를 냈다.

2013년 총선 정당득표율은 기민 34.1%(기사당과 합산 지지율 41.5%), 사민 25.7%, 좌파 8.6%, 녹색 8.4%, 자민 4.8%, AfD 4.7% 순이었다.

선관위는 이번 총선 투표율은 2013년의 71.5%보다 4.7%포인트 올라간 76.2%로 잠정집계됐다고 밝히고 정당득표율에 따른 의석 분포는 기민 200석, 사민 153석, AfD 94석, 자민 80석, 좌파 69석, 녹색 67석, 기사 46석 순이라고 덧붙였다.

총선 승리 소식에 활짝 웃는 메르켈
총선 승리 소식에 활짝 웃는 메르켈

(베를린 AFP=연합뉴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24일(현지시간) 실시된 총선에서 승리한 것으로 나타나자 베를린의 기독민주당(CDU) 당사에서 연설하며 활짝 웃고 있다. 이날 투표 종료 뒤 발표된 공영방송 ARD와 ZDF의 출구조사 결과, 메르켈 총리가 이끄는 집권 기민·기사 연합은 32.7∼33.3%의 득표율로 승리가 확실시된다. 이에 따라 메르켈 총리는 4선 연임을 한 헬무트 콜 전 총리와 함께 최장수 총리의 반열에 오르게 됐다.
ymarshal@yna.co.kr

[그래픽] 독일 총선 공식집계…메르켈연합 33% 1위
[그래픽] 독일 총선 공식집계…메르켈연합 33% 1위

獨집권당 33% 득표 승리…메르켈 4연임·AfD 연방의회 입성
獨집권당 33% 득표 승리…메르켈 4연임·AfD 연방의회 입성

(베를린 AFP=연합뉴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운데)가 24일(현지시간) 베를린의 기독민주당(CDU) 당사에서 이날 총선에 대한 TV토론 후 당직자들과 총선 승리에 고무돼 있다.
이날 독일 연방선거관리위원회는 하원 선거에서 집권 기독민주당·기독사회당 연합이 33%의 득표율로 1위를 차지했으며 마르틴 슐츠 전 유럽의회 의장이 이끄는 중도좌파 사회민주당이 2위(20.5%), 극우성향의 '독일을 위한 대안'(AfD)이 3위(12.6%)를 차지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AfD가 독일 연방의회에 진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
bulls@yna.co.kr


jangje@yna.co.kr, un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