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창원 삼귀해안 산책로 4.8㎞ 모두 연결된다

송고시간2017-10-02 09:00

창원시, 148억 들여 2019년까지 순차 조성·연결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마산만을 낀 도심속 휴식처인 경남 창원시 삼귀해안가를 따라 4.8㎞에 이르는 산책로가 생긴다.

창원시는 성산구 귀산동 두산중공업 근처에서 시작해 용호마을∼갯마을∼석교마을로 이어지는 길이 바닷가 산책로를 2019년까지 순차적으로 조성한다고 2일 밝혔다.

창원 삼귀해안 4.8㎞ 산책로. 빨간색은 완공, 보라색은 시공중, 파란색은 시공예정.
창원 삼귀해안 4.8㎞ 산책로. 빨간색은 완공, 보라색은 시공중, 파란색은 시공예정.

[창원시청 제공=연합뉴스]

시는 2010년부터 해안가를 따라 순차적으로 산책로를 개설했다.

지금까지 용호마을, 갯마을 앞에 산책로 1.94㎞를 조성했다.

올해부터 내년 상반기까지는 산책로 1.09㎞를 추가로 설치해 용호마을, 갯마을 앞에 냈던 산책로를 서로 연결한다.

갯마을∼석교마을 구간, 두산중공업∼용호마을 구간을 합한 1.77㎞를 2019년까지 추가로 개설하면 삼귀해안 산책로가 모두 이어진다.

기존 도로에서 바다쪽으로 3m가량 뻗어나간 구조물을 만든 뒤 나무 데크나 콘크리트를 까는 방법으로 산책로를 만든다.

도로와 산책로는 철제 난간으로 구분한다.

창원시는 이 사업에 국비와 지방비 148억원을 투입한다.

삼귀해안은 2008년 마창대교가 개통한 후 주말이면 수천명이 찾는 창원시의 대표적 도심 휴식처로 부상했다.

sea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