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美, 군사적 선택하면 비극적 종말 맞을 것"

아태평화위·민화협 잇달아 성명 발표

(서울=연합뉴스) 장용훈 기자 = 북한 노동당의 외곽기구인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는 24일 북한에 대한 '완전파괴'를 언급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유엔 총회 연설을 '선전포고'로 규정하고 "우리는 그에 대해 절대로 수수방관할 수 없다"고 밝혔다.

아태평화위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사상 최고의 초강경 대응조치 단행을 심중히 고려할 것이며 미국의 늙다리 미치광이를 반드시 불로 다스릴 것이라는 우리 최고 수뇌부의 폭탄선언을 무심히 대하지 말아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만일 미국이 우리의 힘과 의지를 오판하고 끝끝내 무모한 군사적 선택으로 나온다면 아메리카 제국의 운명은 가장 비극적인 종말로 이어지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또 김정은 위원장의 성명이 남한과 일본, '덩치 큰 나라'들에 대한 경고라며 "미국의 행태에 추종해온 나라들은 이제라도 자기의 불민한 처사에 대해 돌이켜보고 더 늦기 전에 미국의 침략을 반대하는 정의의 투쟁에 합세해 나서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성명은 유엔에 대해서도 "트럼프와 같은 미치광이가 망발을 마구 줴쳐대도록(떠들어대도록) 신성한 유엔 연단을 제공하는 비정상적인 일이 다시는 되풀이되게 하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민족화해협의회도 이날 "침략자, 도발자에게는 무자비한 징벌만 있을 뿐"이라며 "우리 민족에게 감히 선전포고를 해댄 천하의 불망나니인 트럼프와 그 패당은 저지른 망동이 어떤 값비싼 대가를 치르게 되는가를 느끼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한편 전날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와 대외선전단체인 조선평화옹호전국민족위원회도 성명을 발표해 김정은 위원장의 성명에 대한 지지입장을 밝히면서 미국에 초강경 대응을 위협했다.

[제작 조혜인] 합성사진
[제작 조혜인] 합성사진


jy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4 21: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