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두 차례 비디오판독에 2골 날린 대구 '이게 뭐꼬?'

2골 취소된 대구, 전북과 1-1 무승부 아쉬움
비디오판독으로 득점이 취소된 뒤 항의하는 대구의 안드레 감독 대행(오른쪽 세번째)[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연합뉴스]
비디오판독으로 득점이 취소된 뒤 항의하는 대구의 안드레 감독 대행(오른쪽 세번째)[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대구FC가 '대어' 전북 현대를 잡을 뻔했지만 두 차례나 비디오판복(VAR)으로 득점이 무산되면서 무승부에 그쳐 아쉬움을 남겼다.

대구는 24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과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31라운드 원정에서 1-1로 비겼다.

이미 상위 스플릿 진출이 좌절된 대구가 막강한 화력으로 무장한 전북과 1골씩 주고받으면서 비긴 것만으로도 좋은 결과라고 할 수 있지만, 경기 내용을 들여다보면 안타깝다.

두 차례 득점이 VAR 때문에 모두 뒤집혀서다.

그중 한 골은 공격수가 수비수를 밀친 반칙이었고, 두 번째 득점은 골키퍼의 골킥 실수 때문에 나온 것이라 대구 선수들로서는 가슴이 쓰릴 수밖에 없다.

이날 대구는 전북을 상대로 전반 19분 터진 주니오의 선제골로 앞서가면서 최근 2경기 연속 무승(1무 1패)의 부진에서 벗어날 희망에 들떴다.

하지만 대구는 전반 36분 이승기에게 동점 골을 내줬다. 이승기의 슈팅이 대구의 미드필더 김선민의 머리 부근에 맞고 굴절돼 실점한 터라 속이 더 쓰렸다.

후반 들어 대구는 전북을 몰아쳤다.

결국, 대구는 후반 13분 김선민의 오른쪽 코너킥 상황에서 페널티 지역 왼쪽에 있던 주니오가 가슴으로 볼을 트래핑해 오른발 슈팅으로 전북의 골그물을 흔들었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주심은 비디오판독을 선언했고, 결국 골은 무효가 됐다.

주니오가 볼을 잡기 직전 전북의 신형민과 몸싸움 과정에서 밀치는 게 비디오판독에 잡혔다.

대구와 전북전에서 VAR 판정을 알리는 전광판 영상[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연합뉴스]
대구와 전북전에서 VAR 판정을 알리는 전광판 영상[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연합뉴스]

판정을 받아들이고 분위기를 추스른 대구는 다시 전북과 일진일퇴의 접전을 펼쳤다.

대구는 후반 39분 골키퍼 조현우의 골킥으로 오른쪽 측면으로 돌파한 세징야에게 연결됐고, 세징야의 크로스를 문전으로 쇄도하던 에반드로가 득점으로 연결하며 경기를 뒤집었다.

대구 선수들의 환호는 비디오판독을 또다시 선언한 주심의 손동작에 멈췄다. 주심은 이번에도 대구의 득점을 무효로 선언했다.

그러나 두 번째 득점의 무효는 아쉬움을 남기게 됐다.

득점 과정에 한참 앞선 진행된 골키퍼의 골킥 상황이 잘못됐다는 지적 때문이다.

한국프로축구연맹 관계자는 "에반드로의 득점 과정은 문제가 없었지만 조현우의 골킥 과정이 잘못됐다"며 "축구 규정상 골킥은 볼이 완전히 멈춘 상황에서 이뤄져야 하지만 조현우는 볼이 움직이는 상황에서 킥을 했다"고 득점 무효 이유를 설명했다.

하지만 조현우의 골킥 상황에서 주심이 이를 잡아내지 못했고, 결국 득점이 이뤄진 이후에 비디오판독으로 무효로 한 것은 '반칙의 소급과정'을 너무 지나친 게 멀리 잡은 게 아니냐는 의견도 남기게 됐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4 21: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