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NSC 전체회의 소집…"北 추가도발 억제방안 강구"

외교안보부처에 지시…北 주요동향·우리측 대응방안 점검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국가안보회의(NSC) 전체회의를 열어 최근 한반도 안보정세와 관련해 북한 주요 동향과 우리의 대응방안을 점검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이날 오후 4시부터 2시간20분간 진행된 회의에는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통일·국방·행정안전부 장관, 국무조정실장, 국가안보실장, 대통령 비서실장, 국가안보실 1차장, 외교부 1차관, 국정원 2차장, 합참의장 등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회의에서 최근 북한의 연이은 도발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성명으로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 속에서 외교안보부처에 대해 북한의 추가 도발을 억제하기 위한 대응방안을 적극 강구해 나가도록 지시했다.

특히 국제사회와 함께 모든 외교적 수단을 강구하는 한편,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바탕으로 한 확고한 군사적 억지력을 유지·강화해 나가도록 지시했다.

이날 NSC 전체회의 소집은 최근 미국과 북한 사이에 오간 수위 높은 설전 등으로 한반도 안보상황을 둘러싼 긴장감이 급격히 고조됨에 따라 정세와 대비태세를 점검하고 국민의 불안감을 완화하기 위한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 NSC 주재
문 대통령, NSC 주재(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NSC를 주재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 임종석 비서실장, 문 대통령,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r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4 20: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