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고리공론화위 '자료집' 원고 일부 유출 논란

공론화위 "자료집 제작 중 유출, 엄중한 문제"
건설재개 측 "모르는 일"…건설중단 측 "공작활동"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김동현 기자 = 신고리5·6호기의 운명을 판가름할 시민참여단에게 제공될 '자료집' 원고 일부가 유출돼 논란이 일고 있다.

24일 한 언론은 공론화위 자료집을 입수했다며 "건설중단 측이 제시한 각종 통계가 뻥튀기됐다고 에너지전문가들이 지적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신고리5·6호기공론화위원회는 "자료집은 아직 만들어지지도 않았다"며 "원고 최종본을 양측에서 오늘 제출받았고, 검증과정을 거친 뒤 확정해야한다. 원고(초안)가 유출된 점을 엄중한 문제로 삼겠다"고 밝혔다.

공론화위는 건설중단 측과 건설재개 측 대표가 각각 작성한 자료집 초안을 서로 교환토록 해 의견을 주고받았고, 이날 최종 원고를 받았다.

공론화위 관계자는 "누군가가 완성도 되지 않은 자료를 유출했다는 점에서 심각하게 생각한다. 유출과정을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건설중단 측 대표로는 환경운동연합 등 환경·시민단체들로 구성된 백지화 시민행동이 참여했고, 건설재개 측 대표로는 한국원자력산업회의·한국원자력학회·한국수력원자력 관계자들이 참여했다.

건설재개 측은 자료 유출과 관련해 "전혀 모르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시민행동은 "상대측의 자료를 흘려서 사실과 다른 자극적인 기사를 쓰는 방식은 자신들의 흠을 덮기 위한 공작"이라고 반발했다.

건설중단과 건설재개 양측은 공론화 과정에서 자료집 구성문제, 정부출연연구기관 소속 연구원의 토론회 참여문제 등을 두고 각각 '보이콧(참여중단)'을 거론하며 줄다리기를 벌여왔다.

신고리공론화위 '자료집' 원고 일부 유출 논란 - 1


noano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4 20: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