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中관영매체 또 비난전…"주권 시비말라" vs "中노력 무시말라"

송고시간2017-09-24 18:41

조선중앙통신 中겨냥 싸잡아 비난하자 中관영 글로벌타임스 반격

정지융 푸단대 교수, 글로벌타임스에 "중국은 북핵개발 반대한다"

中, 대북 석유제품 수출 10월부터 제한…섬유제품 수입은 즉각 금지
中, 대북 석유제품 수출 10월부터 제한…섬유제품 수입은 즉각 금지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북한과 중국의 관영매체들 간에 다시 비난전이 전개됐다.

이른바 '4월 한반도 위기'때 북중 간 갈등과 대립이 격화하면서 중국의 인민일보·환구시보·글로벌타임스와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격전을 벌인데 이어 또 싸움이 붙었다.

지난 3일 북한의 6차 핵실험 도발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가 통과된 데 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대북 추가 독자제재 행정명령을 내린 상황에서 중국이 유엔 안보리 제재 이행에 들어가자 조선중앙통신 등이 선공했다.

이들 북한 관영매체는 22일 개인 필명의 '창피를 모르는 언론의 방자한 처사'라는 글로 중국을 겨냥해 "조선(북한)의 정당한 자위권 행사를 걸고든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의 제재압박 광증이 극도로 달한 때에 중국의 일부 언론들이 우리의 노선과 체제를 심히 헐뜯으며 위협해 나섰다"고 맹비난했다.

이 글은 구체적으로 인민일보·환구시보·인민망·환구망의 실명을 거론하면서 "일개 보도 매체로서 다른 주권국가의 노선을 공공연히 시비하며 푼수 없이 노는 것을 보면 지난 시기 독선과 편협으로 자국 인민들과 국제사회의 신뢰를 어지간히 잃은 것도 당연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자극했다.

이에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영문 자매지인 글로벌타임스는 24일 자국 한반도 전문가들을 인용해 반격했다.

정지융(鄭繼永) 푸단(復旦)대 한반도연구센터 주임교수는 글로벌타임스에 "조선중앙통신은 한반도 평화 유지를 위한 중국의 노력을 왜곡하고 있다"면서 "중국이 미국과 미국의 동맹국들을 위해서가 아니라 북한의 핵 개발을 반대한다는 걸 알아야 한다"고 언급했다.

정 교수는 그러면서 "중국의 입장은 중국의 국익과 지역 안보를 위한 책임에 기반을 두고 있다"면서 "미국과 그 동맹국들의 대북 군사 공격을 중단시키고 대화 재개를 위한 중국의 노력을 북한이 완전히 무시했다. 중국이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면 미국은 수차례 북한을 파괴했을 수 있다"고 톤을 높였다.

그는 "북핵 프로그램 반대는 미국뿐만 아니라 국제사회가 공유하는 입장이며 중국과 러시아도 포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뤼차오(呂超) 랴오닝성 사회과학원 한반도연구센터 연구원도 조선중앙통신의 중국 비판에 대해 "이는 매우 어리석은 짓이며 많은 중국인을 불쾌하게 만들었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그는 "중국 온라인에서 북한에 대한 분노가 늘고 있다"면서 "중국인들이 북한을 더는 동정하지 않지 않는다면 중국 정부는 양국 건국자들에 의해 맺어진 양자 관계 유지에 필요한 여론의 기초를 잃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북한은 중국의 북한산 석탄수입 전면 중단 결정 이후인 지난 2월과 '한반도 위기설'이 나돈 4월에도 관영 매체를 통해 중국을 우회적으로 겨냥해 비판한 '정필' 명의의 논평을 게재하면서 중국 매체들의 반격을 받은 바 있다.

4월 공방 당시에는 조선중앙통신 "남의 장단에 춤을 춘다"며 중국을 비난하자 인민일보 등이 '조선중앙통신사의 글에 대해 중국 관방은 계속 무시하라'는 제목의 사평(社評)으로 맞섰다.

한때 혈맹으로까지 불렸던 북중 양국은 갈등과 대립이 한계점에 도달했을 때 서로 관영매체들을 동원해 비난해왔다는 점에서, 중국이 본격적으로 유엔 대북제재 이행에 나서면서 북중 관계가 더 경색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