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포항 최순호 감독 "남은 경기 통해 상위스플릿 진출하겠다"

서울과 1-1 무승부…한 경기 덜 치른 6위 강원과 승점 3점 차
최순호 감독
최순호 감독[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FC서울과 경기에서 승점 1점을 챙긴 포항 스틸러스 최순호 감독이 스플릿 라운드 이전 남은 두 경기에서 6위 안에 들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최순호 감독은 24일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7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31라운드 FC서울과 원정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한 뒤 "스플릿 라운드 전까지 상주 상무전 수원 삼성전 등 두 경기가 남았다"라며 "서울보다는 상대하기 수월한 팀이기 때문에, 남은 두 경기에서 모두 승리해 상위 스플릿에 진출하겠다"고 밝혔다.

포항은 이날 전반전에서 상대 팀 오스마르에게 선취골을 허용했지만, 후반 막판 완델손이 동점 골을 넣으면서 승점 1점을 챙겼다.

상위 스플릿 마지노선인 6위 강원FC와 승차를 3점 차로 줄여 희망은 이어갔다.

최순호 감독은 "그동안 경기 초반 수비가 무너지는 경향이 많아 선제 득점을 허용하지 말자고 선수들에게 강조했는데, 오늘 경기에서도 이른 시간에 골을 내줬다"라면서 "다만 실점 후 선수들이 더 활발히 뛰면서 주도권을 잡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완델손은 팀에 늦게 합류했지만, 능력이 있는 선수라 좋은 모습을 보이리라 믿었다"라고 말했다.

포항은 31경기를 치른 상태에서 11승 5무 15패 승점 38점으로 7위를 달리고 있다.

6위 강원은 30경기에서 11승 8무 11패 승점 41점을 기록하고 있다. 포항은 남은 두 경기에서 모두 승리한 뒤 강원의 경기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현실적으로 쉽지 않은 도전이지만, 최순호 감독은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아직 기회는 있다"면서 "홈에서 경기를 치르기 때문에 홈 팬들의 응원이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졸전 끝에 무승부를 기록한 서울 황선홍 감독은 "선수들이 낮 경기에 적응을 못 한 것 같다"라며 "전체적으로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 공격 전환 속도도 느렸다"고 자평했다.

이어 "포항은 템포가 빠르고 미드필더 진이 좋아 이에 대응하기 위해 젊은 선수 위주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라며 "결과적으로 성공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4 17: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