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여야대표 회동 이르면 27일 추진…野 참석범위 유동적

"정치쇼, 무슨 말 하겠나" 한국당 불참 입장…국민의당도 미지수
바른정당·정의당은 긍정적…여야정협의체 구성방식 등 이견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이신영 설승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의 회동이 이번주 중순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여권 내에서는 이르면 27일에 회동하는 것을 염두에 두고 조율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불참 입장을 고수하고 있고 국민의당도 명확한 참석 입장을 밝히지 않아 계획대로 여야 지도부가 한자리에 모일 수 있을지는 불투명하다.

文대통령-여야대표 회동 이르면 27일 추진…野 참석범위 유동적 - 1

여권 관계자는 24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이 야당을 상대로 회동 날짜를 계속 조율하고 있다"며 "27일에 회동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고 전했다.

민주당, 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정의당 등 5당 대표와 원내대표가 참석 대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와 민주당은 이 자리에서 북한 핵실험 등 안보이슈에 대한 초당적 대처방안과 협치를 위한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 구성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앞서 전병헌 정무수석은 22일 국회를 찾아 여야 지도부를 만나 일정을 조율하기도 했다.

다만 27일은 여러 선택지 중 하나일 뿐, 아직 일정이 확정된 것은 아니라고 여권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여야 지도부가 모두 참석하는 것이 목표"라며 "필요하다면 얼마든 날짜를 바꿀 수 있는 것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특히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6~27일 경남과 부산을 방문할 예정이어서, 현실적으로 회동은 27일 이후가 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文대통령-여야대표 회동 이르면 27일 추진…野 참석범위 유동적 - 4
文대통령-여야대표 회동 이르면 27일 추진…野 참석범위 유동적 - 5

그러나 여권의 기대와 달리 한국당의 경우 '보여주기식 회동'은 의미가 없다면서 불참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홍준표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전혀 반대의 안보관을 갖고 있는데 만나서 무슨 말을 하겠나"라며 "정치적 쇼로 소통한다는 것만 보여주려는 청와대 회동은 안 하는 것보다 못하다"고 불참 의사를 거듭 밝혔다.

한국당 관계자 역시 통화에서 "5당 회동으로 외교·안보에 대해 진심 어린 대화를 하기에는 부족하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측도 유보적 입장이다.

안 대표 측 관계자는 "야당의 범위를 어디까지 할지, 정의당이나 새민중정당까지 할지 등 구체적 계획에 대해 들은 바가 없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애초 안 대표의 회동 제안은 여야 교섭단체 대표가 안보회담을 하자는 것이었는데, 청와대가 준비하는 회동의 형태는 알지 못한다. 참석 여부를 말할 상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일부에서는 한국당의 참석 여부가 국민의당에도 영향을 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文대통령-여야대표 회동 이르면 27일 추진…野 참석범위 유동적 - 6

바른정당과 정의당은 회동에 긍정적이다.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통화에서 "(회동 시점을) 이번 주 중후반 정도로 들었다"며 참석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회동에서 국민의 불안을 덜어 줄 확실한 안보 대책을 요구할 가능성이 크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 역시 통화에서 "아직 연락을 받지는 못했다"면서도 "회동에는 당연히 참석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의당에서는 선거제 개혁의 필요성 등을 거론할 것으로 보인다.

文대통령-여야대표 회동 이르면 27일 추진…野 참석범위 유동적 - 2

회동이 성사될 경우 청와대와 민주당이 역점적으로 추진 중인 여야정 상설협의체 구성에 진전이 있을지 주목된다. 그동안 상설협의체는 정의당 포함 여부 등을 두고 각 당의 입장이 갈려 구성되지 못한 상태다.

정의당은 가장 먼저 여야정협의체를 제안한 정당으로서 꼭 참여해야 한다는 주장을 펴고 있으며, 민주당 역시 정의당을 배제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을 내비치고 있다.

반면 한국당 염동열 대표 비서실장은 "교섭단체와 비교섭단체가 있는데 무조건 여야정 협의체를 만들자고 하는 것은 어렵다"며 정의당을 포함하는 데 부정적 입장을 드러냈고, 바른정당 주 원내대표도 통화에서 "교섭단체가 아닌 정의당이 들어온다는 것은 안된다"고 말했다.

文대통령-여야대표 회동 이르면 27일 추진…野 참석범위 유동적 - 3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4 17: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