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 '기우뚱 오피스텔' 주변 건물들도 기울어"…잇단 제보

구청 부실대응 논란…지역구 최인호 의원 "원인규명 등 촉구"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부산의 9층짜리 한 신축 오피스텔 건물이 눈에 띄게 기울어 입주 주민들이 대피한 가운데 인근 건물들도 기울었다는 제보가 잇따르고 있다.

더욱이 관할 지자체가 이번 사태에 적절하지 대처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까지 나와 주민들의 우려와 함께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사하구가 지역구인 더불어민주당 최인호(사하갑) 국회의원실 등에 따르면 24일 최 의원실에 기울어진 하단동 D오피스텔을 중심으로 반경 100m 내에 기운 건물이 많다는 제보가 주민들한테서 들어오고 있다.

한 주민은 "D오피스텔에서 직선거리로 20m 정도 떨어진 한 빌라와 30m 떨어진 건물 2곳도 기울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오피스텔 주변 주민들은 건물 부실시공 여부 조사와 함께 일대 지반에 대한 안전점검을 요구하고 있다.

올 2월 사용승인을 받은 D오피스텔 건물은 지난 14일부터 한쪽으로 서서히 기울면서 오피스텔에 거주하던 16세대가 대피한 상태다.

부산 기우뚱 오피스텔
부산 기우뚱 오피스텔[차근호 기자 촬영]

바닥과 건물에 금이 가면서 알게 된 건물 기울어짐은 며칠째 계속되면서 건물 꼭대기 부분이 원래 있어야 할 위치보다 45㎝나 이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계측기를 사용하지 않고도 눈으로 건물의 기울어짐을 확인할 수 있는 정도다.

건물이 기울어진 원인에 대해 시공사 측은 최근 안전진단 결과 연약지반과 인근 공사현장 탓에 지하수 흐름이 바뀌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시공사 한 관계자는 "이 일대는 지하 17m까지가 펄인 연약지반이고, 주변 공사로 지하수의 흐름이 바뀌어 오피스텔 쪽으로 물이 들어오면서 안전에 문제가 생겼다"고 말했다.

건물이 기울어 지면서 건물 사이 간격이 넓어지고 있다
건물이 기울어 지면서 건물 사이 간격이 넓어지고 있다[차근호 기자 촬영]

한편, 관할 기초단체인 사하구가 이번 사태에 부실하게 대처하고 있다는 주장이 곳곳에서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

사하구는 D오피스텔 기울어짐 현상이 시작된 하루 뒤 주민 민원을 접수했지만, 시공사 측에 안전조치만 지시했을 뿐 22일 오전까지 주민 대피 상황이나, 붕괴 우려, 건물 기울어짐 원인 등을 파악하지도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구는 언론 취재가 시작된 뒤 22일 오후 "오피스텔 거주 주민이 모두 대피했고, 주민통제가 이뤄진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으나 일부 주민은 구청의 이같은 발표가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하고 있다.

일부 주민은 구청이 '주민이 모두 대피했다'고 밝힌 시점에도 오피스텔 일부 거주자들이 건물 내부를 드나들었다고 주장했다.

최인호 의원은 25일 오후 3시 D오피스텔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구청의 부실대처를 추궁하고 건물 붕괴 가능성 및 원인 규명을 촉구한다는 방침이다.

최 의원 측 관계자는 "기자회견에서 언론에 공개되지 않은 제보 내용 등도 모두 공개할 방침"이라며 "이번 사고에 대해 검찰이나 경찰에 수사 의뢰하는 방안까지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rea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4 16: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