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정부, 지자체에 北미사일 대비 'J얼럿' 전달훈련 매월 요청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자국 내 지방자치단체에 매월 1회 주민 대상 정보 전달훈련을 실시하도록 요청했다고 NHK가 24일 전했다.

이는 지난달 29일과 이달 15일 일본 상공을 통과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도발 때 일본 정부는 전국순간경보시스템(J얼럿)으로 긴급정보를 전달했지만 이와 연동시킨 지자체의 방재행정무선은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데 따른 보완책이라고 이 방송은 전했다.

일본 정부는 이런 문제를 방지한다는 이유로 모든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과 시구초손(市區町村)에 내달부터 매월 1회 주민에게 전달훈련을 실시하도록 요청했다.

일본 정부는 이를 통해 J얼럿의 정보를 전달받은 지자체가 이를 방재행정무선 스피커나 주민 메일 등으로 전달하는 시스템이 정상 작동하는지 점검할계획이다.

그동안 일본 지자체들은 J얼럿을 사용한 긴급정보 송·수신 훈련을 매월 진행했고, 지자체가 주민에게 전달하는 훈련은 연 1회 시행했다.

실제로 이달 15일 북한이 일본 상공을 통과해 미사일을 발사한 이후 홋카이도(北海道)의 4개 시초손 등에선 J얼럿을 통한 긴급정보가 주민에게 전달되지 않아 일본내에서 문제로 부각된 바 있다.

이와 관련, 이달 15일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은 홋카이도 상공을 통과했는데도 그 곳에서 수백㎞ 떨어진 곳까지 J얼럿을 통한 대피 안내가 이뤄지면서 경보 범위가 지나치게 광범위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아울러 일본 정부가 매월 주민 대상 정보 전달훈련을 실시하는 방안이 자칫 과도한 위기감을 조장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일본 미사일 발사 정보 보도하는 NHK
일본 미사일 발사 정보 보도하는 NHK(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NHK가 15일 오전 북한의 미사일 발사 소식을 긴급 속보로 보내고 있다. 일본은 이날 오전 7시께부터 '국민보호에 관한 정보'를 전국순간경보시스템(J얼럿)을 통해 전국에 알렸다. 2017.9.15
choinal@yna.co.kr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4 15: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