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반포 주공1단지 조합 "이사비 무상지원 받지 않겠다"

송고시간2017-09-24 14:50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재건축 시공사 선정 과정에서 과다 이사비 지원 논란이 빚어진 서울 서초구 반포 주공1단지 1·2·4주구의 재건축 조합이 이사비 지원을 받지 않기로 결정했다.

반포 주공1단지 1·2·4주구 재건축 조합은 "재건축 시공사 선정 과정에서 현대건설이 제시한 이사비 7천만원 또는 무이자 이사비 5억원 대출을 받지 않기로 했다"며 "이와 같은 결정을 24일 대의원회의에 보고했다"고 밝혔다.

현대건설은 이달 초 반포 주공1단지 재건축 수주전에 참여하면서 조합원 이사비로 5억원을 무이자 대출해주거나 그 대출 이자에 상응하는 7천만원을 무상 제공하는 파격 조건을 제시했다.

이 사실이 논란이 되자 국토교통부는 금품·향응 등 재산상 이익을 제공하거나 제공의사를 표시할 수 없도록 한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의 위반 여부에 대한 법률 검토를 진행했다.

결국 지난 21일 '7천만원의 이사비는 통상적인 범주를 넘어건 것'으로 법 위배 소지가 있다며 시정명령을 내렸다.

반포 1단지 조합은 국토부와 서울시 등 정부·지자체의 권고를 받아들여 현대건설의 무상 이사비 7천만원과 함께 무이자 5억원 대출 지원도 받지 않기로 결정했다.

오득천 조합장은 "이사비 제공은 서울시 재건축 표준 지침에도 나와 있는 것이지만 과도한 금액은 문제가 된다는 시정명령에 따라 이사비 지원을 아예 안받기로 했다"며 "주택시장 안정을 위한 정부 방침에 따르기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반포 주공1단지 1·2·4주구 재건축 조합은 시공사 입찰에 참여한 현대건설과 GS건설을 놓고 이달 27일 잠실체육관에서 조합원 투표를 거쳐 시공사를 선정한다.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