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른정당 "北리용호 유엔 기조연설, 스스로 무덤 파는 격"

송고시간2017-09-24 14:21

美폭격기 대북 무력시위엔 "美의 한국 보호 분명한 결의 보여줘"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바른정당은 24일 북한 리용호 외무상의 유엔 총회 연설과 관련해 "스스로 무덤을 파는 격"이라고 비판했다.

전지명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북한이 국제사회와 한판 대결이라도 붙겠다는 듯 막무가내로 치닫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 대변인은 "특히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 결의를 위반한 당사자가 이를 거부하고, 핵무기 보유의 정당성을 주장한다는 것은 억지와 생트집에 불과한 적반하장의 극치"라고 밝혔다.

또 문재인 정부에 대해선 "지난달 북한이 쏜 탄도미사일을 그저 방사포라고 발표하는 등 최근 북한의 도발을 격하시키는 데 주력하고 있다"면서 "핵을 만지작거리는 북한은 현재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집단"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그들과 가장 근접한 우리는 불분명한 대북기조 아래 휘청거리고 있다"면서 "불확실성이 북의 오판을 부를 경우 리 외무상이 발언한 '선제적 예방조치'가 이 땅에서 벌어질 수 있음을 문재인 정부는 명심해야 한다"고 했다.

같은 당 이종철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미국 공군의 전략폭격기 B-1B 랜서가 북한 동해의 국제공역을 비행한 데 대해 "미국이 상황을 얼마나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는지, 북한 위협을 제압할 어떤 많은 군사적 옵션을 보유하고 있는지, 한국 보호에 대한 미국의 분명한 결의와 의지 등을 보여둔다"고 평가했다.

북한에는 "자신이 얼마나 무모한 행동을 하고 있는지 깨닫고 하루빨리 도발을 단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