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아베정권 차관급, 고이케 신당 참여…선거 앞두고 여당 '타격'

아베 총리, 내일 중의원 조기 총선 공식 발표…개헌·아베노믹스 등 쟁점
개헌 우호세력 3분의2 확보 여부 '주목'…민진·공산 등 야권 단일화 논의 활발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정부의 현역 차관급 인사가 여당 자민당을 떠나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지사의 신당인 '희망의 당'에 참여하기로 해 다음 달 중의원 선거를 앞두고 아베 정권이 타격을 입게 됐다.

24일 NHK와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후쿠다 미네유키(福田峰之·53) 내각부 부대신은 이날 와카사 마사루(若狹勝) 중의원과 도쿄(東京)도내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처럼 밝히며 "신당에서 새로운 일본을 만드는 데 도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아베내각 차관급 인사, 고이케 신당 참여
아베내각 차관급 인사, 고이케 신당 참여(도쿄 교도=연합뉴스)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의 신당인 '희망의 당'에 참여하기로 한 후쿠다 미네유키(왼쪽) 내각부 대신이 희망의 당 측인 와카사 마사루(若狹勝) 중의과 기자회견을 연 뒤 악수하고 있다. 2017.9.24

자민당의 주요 파벌 아소(阿蘇)파 소속인 후쿠다 의원은 개헌과 집단적자위권 행사에 찬성하고 일본군 위안부 제도의 강제성을 인정하는 고노 담화의 수정을 주장하는 극우 성향 정치인이다.

지난달 개각 때 부대신 자리에 발탁된 인물로, 다음달 조기 총선을 앞둔 아베 내각에 큰 타격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정부 여당에 대한 저격수로 활동할 수도 있다는 점에서 다음 달로 예정된 중의원 선거에서 자민당에게 대형 악재가 될 수도 있다. 그는 다만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신당 참여 이유에 대해 "자민당에 대한 비판은 아니다"고 말했다.

희망의 당은 26일 기자회견을 통해 희망의 당 출범을 공식 선언할 계획이다. 우선 5명 안팎의 현역 의원이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희망의 당은 이번 중의원 선거에서 50~100명의 후보를 내 전국 세력화를 노리고 있다.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AP=연합뉴스 자료사진]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AP=연합뉴스 자료사진]

고이케 지사는 도지사직을 유지한 채 희망의 당의 공동대표 혹은 고문을 맡아 '선거의 얼굴' 역할을 할 계획이다.

아베 내각과 여당 자민당은 아직 후쿠다 부대신의 행보에 대해 구체적인 입장을 내놓는 대신 다음달 22일 열릴 예정(같은 달 10일 공시)인 선거 준비에 분주해 하고 있다.

유엔 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한 뒤 23일 일본에 돌아온 아베 총리는 귀국 직후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자민당 정조회장,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과 잇따라 만나 선거 전략에 대해 논의했다.

아베 총리는 기시다 정조회장과 만나서는 다음 달 3일까지 공약을 마련할 것을 지시하기도 했다.

공약으로는 개헌, 북한에 대한 압력 강화, 일하는 방식 개혁, 사람만들기 혁명, 아베노믹스의 가속화 등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다만 소비세 증세분 중 일부를 재정 건전화가 아닌 사람만들기 혁명에 활용하기로 한 것이나 개헌의 정도에 대해서는 자민당 내에서도 이견이 많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AP=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베 신조 일본 총리[AP=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베 총리는 25일 야마구치 나쓰오(山口那津男) 공명당 대표와 회담한 뒤 기자회견을 열고 중의원 해산과 총선을 실시하는 의미를 설명할 방침이다. 이어 28일 임시국회에 참석해 해산과 총선 일정을 공식 발표한 다음 기자회견을 다시 열 계획이다.

임시국회에서는 개회식이나 새 내각에 대한 여야의 질의 없이 국회 해산을 선언할 계획이어서 야권을 중심으로 사학스캔들을 회피하려는 꼼수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총선을 통해 여야 어느 쪽이 웃을지는 아베 내각이 개헌 발의선인 310석(전체의 3분의2 의석)을 개헌 우호 세력으로 채울 수 있을지에 따라 달렸다. 자민당이 단독 과반 의석을 차지해 국정의 안정적 운영에서 동력을 갖게 될지도 주목된다.

희망의 당이 다른 쪽과 연대하지 않는다면 선거는 자민당·공명당 연립여당, 제1야당 민진당을 비롯한 범야권, 희망의 당의 3파전으로 치러질 가능성이 크다. 범야권 내에서는 민진당과 공산당 사이의 연대 논의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마에하라 세이지(가운데) 민진당 대표[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마에하라 세이지(가운데) 민진당 대표[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아베정권 차관급 후쿠다, 고이케 신당 참여 (PG)
일본 아베정권 차관급 후쿠다, 고이케 신당 참여 (PG)[제작 조혜인] 합성사진, 사진출처 AFP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4 13: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