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류현진, 타구에 왼팔뚝 '악'…뼈 이상없지만 PS 앞두고 '악재'(종합3보)

3회 151㎞ 강한 직선타에 맞고 교체…샌프란시스코전 2⅓이닝 1실점 시즌 8패
역투하는 류현진 [AP=연합뉴스]
역투하는 류현진 [AP=연합뉴스]
류현진 팔뚝에 맞기 직전 순간
류현진 팔뚝에 맞기 직전 순간(로스앤젤레스 AP=연합뉴스)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홈경기에 등판한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3회 조 패닉의 강한 타구에 왼쪽 팔뚝을 맞았다. 사진은 류현진이 팔뚝에 공을 맞기 직전 장면. 2017.9.24
팔뚝 맞고 괴로워하는 류현진
팔뚝 맞고 괴로워하는 류현진 (로스앤젤레스 AP=연합뉴스)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홈경기에 등판한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3회 조 패닉의 강한 타구에 왼쪽 팔뚝을 맞은 뒤 고통스러워하고 있다. 2017.9.24
팔뚝 살피는 류현진
팔뚝 살피는 류현진 (로스앤젤레스 AP=연합뉴스)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홈경기에 등판한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3회 조 패닉의 강한 타구에 왼쪽 팔뚝을 맞은 뒤 부상 부위를 살피고 있다.
류현진은 곧바로 로스 스트리플링으로 교체됐다. 2017.9.24

(로스앤젤레스·서울=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장현구 기자 =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시즌 23번째 선발 등판에서 강한 타구에 왼쪽 팔뚝을 맞고 교체됐다.

류현진은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미국프로야구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0-1인 3회 첫 타자 조 패닉의 타구에 왼쪽 팔뚝을 맞았다.

류현진은 볼 카운트 1스트라이크에서 2구째 커브를 던졌고, 패닉이 재빠르게 잡아당겼다.

커브의 구속은 시속 117㎞, 패닉의 타구 속도는 무려 시속 151㎞였다.

빠른 속도로 날아온 타구에 그대로 맞은 류현진은 순간 고통스러운 표정을 지었으나 곧바로 공을 잡아 패닉을 1루에서 잡았다.

그러나 류현진은 글러브를 벗고 계속 통증을 호소했고,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결국 류현진을 마운드에서 내리고 구원 투수 로스 스트리플링으로 교체했다.

다저스 구단은 X 레이 촬영 결과 류현진의 팔뚝 뼈에 이상이 없고, 타박상이라고 발표했다.

'강습타구에 홈런까지…'
'강습타구에 홈런까지…'(애너하임 AP=연합뉴스) 지난 6월 28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MLB)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의 경기에서 4회말 다저스의 류현진(왼쪽)이 상대 팀의 안드렐톤 시몬스의 타구에 발을 맞은 뒤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류현진은 이날 6회말 시몬스에 2점 홈런을 허용했으며, 다저스는 에인절스에 2-3으로 패했다.
sjh940214@yna.co.kr

류현진이 경기 중 타구에 맞아 심하게 통증을 호소한 것은 올해 두 번째다.

류현진은 6월 29일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의 경기에서 4회 안드렐톤 시몬스의 강한 타구에 왼발을 맞았다.

당시에도 류현진은 한동안 주저앉아 발 상태를 살폈을 정도로 큰 통증을 느꼈다.

결국, 류현진은 부상자명단에 올라 그대로 전반기를 마감했다.

단순 타박상 진단으로 류현진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지만, 다친 부위가 공을 쥐는 왼팔이라는 점을 볼 때 정상 투구 여부는 좀 더 두고 봐야 알 것으로 보인다.

포스트시즌 선발 잔류라는 중대한 목표가 걸린 이날 돌발 악재로 조기 강판한 류현진은 2⅓이닝 동안 안타 3개를 맞고 1점을 줬다.

전날 5년 연속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우승을 확정한 다저스의 로버츠 감독은 저스틴 터너, 코디 벨린저 등 주전 선수를 아끼고 후보 선수들로 선발 라인업을 채웠다.

류현진은 1회 마운드에 올라 던진 첫 공을 얻어맞았다.

샌프란시스코 톱타자 고르키스 에르난데스는 류현진의 시속 143㎞짜리 속구를 잡아당겨 좌익선상 안쪽에 떨어지는 2루타를 쳤다.

후속 타자의 보내기 번트로 1사 3루의 실점 위기에 몰린 류현진은 디나드 스팬을 힘없는 1루수 땅볼로 잡아냈으나 4번 타자 버스트 포지에게 중전 안타를 맞아 1점을 줬다.

류현진은 2회에도 선두 브랜던 크로퍼드에게 우전 안타를 내준 뒤 2사 1루에서 투수 매디슨 범가너의 타구를 잡은 3루수 로건 포사이드의 1루 악송구로 두 번째 1, 3루 고비와 맞닥뜨렸다.

그러나 1번 타자 에르난데스를 유격수 땅볼로 요리해 실점 없이 이닝을 넘겼다.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3.46에서 3.47로 약간 올랐다. 총 36개를 던져 23개를 스트라이크로 꽂았다.

다저스가 1-2로 패한 탓에 결승점을 준 류현진은 시즌 8패(5승)째를 안았다.

범가너에게 7회까지 한 점도 뽑지 못하고 3안타에 묶인 다저스 타선은 0-2로 끌려가던 8회 오스틴 반스의 홈런으로 1점을 추격했으나 경기를 뒤집진 못했다.

oakchul@yna.co.kr,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4 13: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