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신수, 대타로 나와 안타…2연패 텍사스, PS 희박해져

송고시간2017-09-24 12:56

추신수 안타
추신수 안타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추신수(35·텍사스 레인저스)가 대타로 나와 안타를 생산했다.

추신수는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오클랜드의 오클랜드-알라메다 카운티 콜리시엄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2017 메이저리그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방문경기에서 팀이 0-1로 뒤진 8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9번 타자 드루 로빈슨의 대타로 타석에 들어섰다.

그는 애틀랜타의 4번째 투수 크리스 해처의 초구인 시속 153㎞ 포심 패스트볼을 잡아당겨 우전 안타를 쳤다.

추신수는 곧바로 대주자 윌 미들브룩스로 교체됐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63에서 0.265(529타수 140안타)로 올랐다.

그는 전날까지 두 경기 연속 홈런을 쳐내는 등 최근 뜨거운 타격감을 과시하고 있다.

후속 타자가 땅볼로 물러나면서 텍사스는 득점에 실패했고, 경기는 그대로 0-1의 텍사스 패배로 종료됐다.

2연패를 당한 텍사스는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경쟁에서 미네소타 트윈스에 4.5게임 차로 밀려 포스트시즌 진출 가능성이 더 희박해졌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