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장시간 체내 작동' 생체이식형 소자 개발

송고시간2017-09-24 11:09

한양대 박원일 교수, 시카고대·중국과학기술대와 공동 연구

이재석 미국 시카고대학 연구원(왼쪽)과 박원일 한양대 신소재공학부 교수(오른쪽) [한양대 제공=연합뉴스]

이재석 미국 시카고대학 연구원(왼쪽)과 박원일 한양대 신소재공학부 교수(오른쪽) [한양대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한양대는 신소재공학부 박원일 교수와 미국 시카고대학 이재석 연구원이 장시간 체내에서 안정적으로 작동할 수 있는 '생체이식형 소자'를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생체이식형 소자란 체내에서 건강 정보를 측정하거나 수집하고, 이를 외부에 전송하는 일종의 센서 기기다.

그간 대부분의 이식형 소자는 신체 면역 반응 때문에 부작용이나 거부 반응이 확인되거나, 물리적으로 파손되는 문제가 있었다.

박 교수 연구팀은 조개껍데기가 만들어지는 과정에 착안해 주변 환경에 능동적으로 반응할 수 있는 보호막 구조를 개발, 생체이식형 소자에 적용했다.

연구팀은 "보호막은 상황에 따라 여닫는 식으로 움직여 충격이나 주변 물질로부터 소자를 보호하고 장비 성능도 극대화할 수 있다"며 "생체이식형 소자를 상용화하는 데 도움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을 받아 미국 시카고대학 보치 티안 교수팀, 위차이 왕 중국과학기술대학(USTC) 교수팀과 함께 진행했으며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 최근호에 실렸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