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철역까지 과천 1㎞, 포천 22㎞…공공서비스 접근 격차 심화

송고시간2017-09-24 07:53

경기硏 "공급기반 대도시, 광역시설 위주 전략 탈피해야"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전철역까지 평균거리 과천 1.1㎞, 포천 22.6㎞. 종합병원은 안양 2.1㎞, 가평 36.2㎞.

경기도 내 시·군의 공공서비스 접근성 격차가 심한 것으로 나타나 지역발전정책의 전환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경기연구원이 24일 낸 '도시서비스 접근의 격차를 줄이는 도시권 발전 전략' 보고서에 따르면 전철역과의 평균거리는 과천이 1.1㎞, 의정부가 1.2㎞로 접근성이 양호했다.

그러나 포천과 연천은 각각 22.6㎞와 20.8㎞로 과천의 19∼20배에 달했다.

도서관의 경우 평균거리가 오산이 1.3㎞, 안양이 1.4㎞인 반면 여주는 10.2㎞, 연천은 8.1㎞로 큰 차이를 보였다.

도서관까지 차량을 이용한 소요시간은 수원이 2분, 부천이 3분이지만 여주는 10분, 연천은 8분으로 상대적으로 오래 걸렸다.

종합병원과의 평균거리는 안양이 2.1㎞, 군포가 2.3㎞로 접근성이 좋았지만 가평과 양평은 각각 36.2㎞, 35.6㎞로 취약했다.

차량으로는 수원과 부천이 모두 10분 이내 접근이 가능하지만 연천과 양평은 40분 이상 소요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도 지역별 전철역 접근성> 거리 기준
<경기도 지역별 전철역 접근성> 거리 기준

범 위 (km) 지역수(읍·면·동) 비율(%)
0 ~ 2.5 787 77.1
2.5 ~ 5 154 13.9
5 ~ 15 96 8.7
15 ~ 25 49 4.4
25 ~ 50 21 1.9
총 계 1107 100

경기연구원 이상대 선임연구위원은 "취약한 공공서비스 접근성은 공공서비스 이용에 대한 주민 불편과 행정의 불만을 야기한다"며 "특히 종합병원 접근성이 취약한 지역은 뇌출혈, 교통사고 등의 응급환자 발생 시 골든타임 확보와 연결되므로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이 선임연구위원은 "기존의 공급기반의 대도시권 전략과 광역시설 배치 전략에서 탈피해 앞으로는 수요기반의 대도시권+중도시권 전략과 지역주민의 도시서비스시설 접근성 확보에 집중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c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