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페더러·나달, 역대 최강 '황제 복식조' 출격(종합)

유럽-세계 연합 대항전인 레이버컵서 미국 듀오 격파
"믿기 어려운 특별한 경기…앞으로는 또 하기 어려울 것"
나달(왼쪽)과 페더러 조. [AP=연합뉴스]
나달(왼쪽)과 페더러 조.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2위·스위스)와 '클레이코트의 신(神)' 라파엘 나달(1위·스페인)이 처음으로 복식에서 한 조를 이뤘다.

페더러와 나달은 23일(현지시간) 체코 프라하에서 열린 레이버컵 테니스대회 이틀째 복식 경기에 유럽 대표로 출전, 세계 연합 팀의 샘 퀘리-잭 소크(이상 미국) 조를 2-1(6-4 1-6 10-5)로 제압했다.

2000년대부터 남자 테니스 정상을 놓고 치열하게 경쟁한 페더러와 나달이 복식에서 호흡을 맞춘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회 인터넷 홈페이지는 페더러와 나달의 이름을 조합해 둘의 복식 조에 '페달(FeDal)'이라는 별명을 붙이기도 했다.

이들이 복식 조합을 이룬 이번 레이버컵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정규 대회는 아니다.

올해 창설된 이 대회는 유럽과 세계 연합의 대항전으로 미국과 유럽의 골프 대항전인 라이더컵과 비슷한 형식이다.

유럽과 세계 연합이 각각 선수 6명씩으로 구성됐으며 유럽은 비외른 보리(스웨덴), 세계 연합은 존 매켄로(미국)가 단장을 맡았다.

정규 투어 대회가 아닌 만큼 경기는 재미있는 분위기 속에 진행됐다.

페더러는 경기를 마친 뒤 "나달과 함께 경기해 재미있었다"고 말했고 나달 역시 "믿기 어려운 느낌이었다. 페더러와 한 조를 이룬 것이나 경기 분위기 등이 모두 특별했다"고 만족스러워했다.

그러나 앞으로도 복식에서 함께 콤비를 이룰 가능성에 대해서는 두 선수 모두 손사래를 쳤다.

페더러는 "좋은 생각은 아닌 것 같다"며 "복식을 해본 지 오래돼서 네트 앞에서 어떻게 해야 할지도 잘 모르겠더라"고 말했다.

나달은 "(네트 앞에서도) 매우 잘했다"고 화답하며 "페더러와 한편이 되는 것은 나의 소망 중 하나였는데 오늘 이뤄졌다"고 기뻐했다.

대회 이틀째 경기까지 유럽이 9-3으로 앞서 있으며 마지막 날인 24일에는 단식 세 경기와 복식 한 경기가 펼쳐진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4 12: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