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상청 "北 함북 길주서 규모 2.6 지진 한 차례 더 있었다"

송고시간2017-09-24 03:25

"23일 오후 1시43분 발생…규모 3.2 지진 정밀분석 중 발견"

지진 발생 위치.[기상청 제공]

지진 발생 위치.[기상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23일 오후 5시 29분께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북북서쪽 49㎞ 지역에서 규모 3.2의 지진이 발생하기 전에 규모 2.6 지진이 한 차례 더 있었다고 기상청이 24일 밝혔다.

이 규모 2.6의 지진은 전날 오후 1시 43분께 발생했으며, 발생 장소도 함경북도 길주군 북북서쪽 49㎞ 부근으로 동일한 지역이다. 이 지진이 발생하고 3시간 46분 뒤에 규모 3.2 지진이 발생한 것이다.

앞서 발생한 지진의 진앙은 북위 41.35도, 동경 129.06도이며 진원의 깊이는 2㎞ 내외다. 기상청은 6차 핵실험 위치에서 북북서쪽 약 6㎞ 부근에서 발생한 자연지진으로 추정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번 지진정보는 전날 오후 5시 29분께 발생한 지진을 정밀분석하는 과정에서 나온 결과"라고 설명했다.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