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佛 파리서 노동개편 반대 집회…"사회적 쿠데타" 성토

대선 후보였던 급진좌파 멜랑숑이 주도
프랑스 파리의 노동법 개정 반대 집회
프랑스 파리의 노동법 개정 반대 집회(파리 AP=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노동시장 구조개편 등의 정책에 반대하는 대규모 집회가 23일(현지시간) 파리에서 진행됐다.

이날 오후 수천 명의 시민이 파리 바스티유 광장에 모여 마크롱 정부가 최근 확정한 노동시장 구조 개편방안과 주택보조금 감축 등의 조치에 항의하고 행진했다.

급진좌파정당 '라 프랑스 앵수미즈'(LFI·굴복하지 않는 프랑스')의 장뤼크 멜랑숑 하원의원이 주도한 이번 집회는 '사회적 쿠데타에 대항하는 행진'으로 명명됐다.

지난 대선 1차 투표에 후보로 나서 마크롱과 겨뤘던 멜랑숑은 새 정부의 개정 노동법이 노동자들의 권익을 외면하고 고용자들과 기득권층에만 유리한 내용으로 채워졌다면서 "사회적 쿠데타"라고 비난한 바 있다.

총선 이후 자신을 마크롱의 '제1 적수'로 규정한 멜랑숑은 이날 대대적으로 프랑스 내 반(反) 마크롱 세력을 결집해 정부의 정책추진 동력에 타격을 입히겠다고 공언했다.

이날 집회에서 주 성토 대상이 된 정책은 노동시장 구조개편안이다.

프랑스 정부는 기업의 노동자 해고와 채용을 쉽게 하고 노조의 근로조건 협상 권한을 약화한 노동법 개정안을 마련했고 마크롱은 전날 법안을 최종 승인했다.

개정 노동법은 이날 관보 게재와 동시에 효력이 발생해 프랑스 노동계에 '지각변동'이 예상된다.

정부는 프랑스의 지나친 노동규제와 근로자 과보호 때문에 기업활동의 자유가 제한된다고 보고 노동법 개정을 추진했지만, 일부 노동계와 LFI 등은 "사회적 토론도 충분히 거치지 않고 일방적으로 노동자의 희생을 강요한다"며 반발하고 있다.

yonglae@yna.co.kr

노동법 개정 반대시위 주도한 장뤼크 멜랑숑
노동법 개정 반대시위 주도한 장뤼크 멜랑숑(파리 AP=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3 22: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