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고리 건설재개측 "공론화위가 국민 알권리 침해…보이콧 불사"(종합)

"건설중단측 요구에 원전 전문가 배제"…25일 울산 토론 개최 '불투명'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신고리 5·6호기 건설재개 측이 공론화위원회의 공정성을 문제 삼으며 공론화 보이콧(참여중단) 불사 방침을 천명하고 나섰다.

건설재개 측은 정부가 건설중단 측 요구에 따라 한국수력원자력 등 원전 전문가들의 참여를 제한하는 등 공론화가 공정하지 않다는 입장이다.

건설중단 측이 보이콧을 고려했다가 참여로 돌아서자마자 이번에는 건설재개 측이 배수진을 치면서 공론화에 차질이 예상된다.

건설재개 측 대표단은 24일 서울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공론화위원회는 전문가들이 제한 없이 공론화 과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즉각 조치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대표단은 "한수원과 정부출연기관의 건설재개 측 활동 중단을 수용할 수 없다"며 "전문가 참여가 불가능할 경우 25일 울산 지역토론회, 26일 YTN TV토론, 28일 수원 지역토론회, 29일 시민참여단 동영상 녹음 등 향후 공론화 일정을 취소 또는 연기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대표단이 문제 삼은 것은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론화위원회 요청에 따라 지난 22일 한수원과 한수원 노조에 보낸 '공정한 공론화 추진을 위한 협조요청' 공문이다.

산업부는 공문에서 "소통협의체에서 공사 중단 측은 귀사에 대해 건설재개 측 활동, 귀 노조에 대해서는 물품 배포 등에 대해 대책을 마련해 달라는 요구를 했고 공론화위원회에서는 이에 대해 우리 부에 협조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어 "공론화위원회의 요청과 관련 귀사 또는 귀 노조에 대해 공론화 중립성을 저해할 수 있는 활동이 재발하지 않도록 협조를 요청하니 공론화의 공정성이 유지되도록 관련 규정에 따라 조치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대표단은 이를 향후 공론화 과정에서 한수원 등이 빠져야 한다는 주문으로 해석하고 있다.

앞서 공론화위원회는 건설중단 측 대표단의 요구대로 정부가 한수원과 정부출연기관이 건설재개 측에서 활동하는 것을 중단시켜달라며 지난 20일 한수원 주무부처인 산업부와 정부출연기관 주무부처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협조요청 공문을 보냈다.

현재 한수원, 에너지경제연구원 등 정부출연기관 소속이 이해관계자나 토론 전문가로 공론화 과정에 참여하고 있다.

대표단은 당장 25일 열리는 울산 지역토론회에 정부출연기관인 에너지경제연구원 소속 전문가가 건설재개 측 토론자로 참여하기로 2주 전부터 준비해왔는데 당장 새로운 토론자를 찾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건설재개 측 토론 전문가인 조형규 교수는 "원전은 국가가 주도하는 산업이라 대부분 전문가가 정부출연기관에 소속될 수밖에 없는 특성이 있다"고 말했다.

대표단은 "공정해야 할 공론화위원회는 일방적으로 건설중단 측 의견에 따라 '한수원과 정부출연기관의 건설재개 측 활동 중단'을 요청한 반면, 건설재개 측 요청 사항인 '공론화 기간 탈원전 정책 홍보 중지' 등 정부의 중립이 지켜지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표단은 한수원과 정부출연기관 등 원전 전문가들이 공론화에서 빠지면 국민과 시민참여단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할 수 없다며 이를 "국민과 시민참여단의 알 권리를 침해"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공론화위원회는 건설재개 측의 전문가 참여 요구와 관련 이날 오후 회의를 할 예정이라고 대표단은 전했다.

대표단은 25일 울산 지역토론회 등 향후 공론화 일정 참여 여부를 공론화위원회 회의 결과 이후 결정할 방침이다.

공론화위원회는 공론화 과정에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할 수 있도록 정례적인 협의 채널로서 '이해관계자 소통협의회'를 운영해 왔다.

협의회에는 '건설중단' 측 대표로 환경·시민단체들로 구성된 '안전한 세상을 위한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시민행동'이 참여했고, '건설재개' 측 대표로 한국원자력산업회의·한국원자력학회·한국수력원자력 관계자들이 참여했다.

입장 발표하는 신고리 원전 건설재개 측 대표단
입장 발표하는 신고리 원전 건설재개 측 대표단(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 건설재개 측 강재열 원자력산업회의 상근부회장(가운데)을 비롯한 대표단이 11일 오전 서울역 별실 회의실에서 국민과 시민참여단의 알 권리 보장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통해 공론화위원회가 건설중단 측의 입장만을 수용하지 말고 공정성과 중립성을 지킬 것을 촉구했다. 또한 정부 출연기관과 한수원의 건설재개 측 활동 중단 요청을 수용할 수 없다며 공론화위원회가 전문가들의 제한 없이 공론화 과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즉각적인 조치를 취해줄 것을 요청했다. 2017.9.24
superdoo82@yna.co.kr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4 13: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