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추악한 뒷거래" vs 국민의당 "터무니 없는 모략"

김명수 인준안 처리 직전 민주-국민의당 고소·고발취하 놓고 공방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서혜림 기자 =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은 23일 김명수 대법원장 임명동의안 처리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대선 당시 제기한 고소·고발을 취하한 것을 두고 날선 공방을 벌였다.

한국당이 "추악한 뒷거래"라면서 맹공을 퍼붓자 국민의당이 "중상모략"이라고 반박하고 나선 것이다.

한국당 강효상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대법원장 임명동의안 표결을 앞두고 청와대와 민주당, 국민의당이 고소·고발을 취하함과 동시에 선거구제 개편과 개헌도 거래하기로 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추악한 뒷거래의 전말을 소상히 밝히고 국민께 사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강 대변인은 이어 "여야 합의가 전통인 선거 관련 제도 개편과 시대적·국민적 염원을 담아내야 할 개헌을 추악한 뒷거래의 도구로 삼은 것은 의회 민주주의를 후퇴시킨 반헌법적 행태로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조진모초'(朝秦暮楚·이편에 붙었다 저편에 붙었다 하는 것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하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새 정치가 아니라 구태정치의 전형"이라며 "이런 '밀실정치 협잡'이 스스로가 표방한 새 정치인지 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민주당의 뒤꽁무니를 쫓아다니는 국민의당의 기회주의적인 모습에 많은 국민은 실망감을 넘어 배신감을 느끼고 있다"며 "두 정당은 국민을 기만하지 말고 아예 내놓고 합당하는 것이 나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국민의당 김철근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두 당간 모종의 거래가 있었다고 헐뜯는 것은 정치의 금도를 벗어나는 짓"이라면서 "한국당의 주장은 그 자체로 이치에 맞지 않는다. 금덩이와 돌덩이를 바꿨다는 주장과 다르지 않은 궤변"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양당 관계자 간 고소·고발사건 중 국민이 관심을 가질만한 진상규명 등과는 무관한 소모적 분쟁을 멈추게 하려는 논의가 소송당사자들 간에 있었고, 일부 합의가 이뤄진 것"이라면서 "하지만 이는 헌법재판소장, 대법원장 임명동의안 처리 문제와 관계없이 이뤄져 온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를 마치 정당 간의 정치적 거래가 있었던 것으로 주장하는 발언은 결코 사실이 아니다"면서 "계속 동일한 주장을 반복할 경우 법적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음을 경고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아울러 "국민의당을 판단력이 없는 정당으로 취급하는 중상모략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한국당은 이성을 되찾아 전방위 비방공세를 멈추고 민생 정치에 복귀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이와 관련한 공식 논평을 내지 않았다.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 모습[연합 자료사진]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 모습[연합 자료사진]

hrse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3 18: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