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檢, 최승호PD 26일 피해자 조사…'방송장악 리스트' 본격수사(종합)

MBC PD수첩 작가·KBS 기자도 내주 조사…소환 일정 조율
원세훈 이번주 소환 방침…'사이버외곽팀' 의혹 등 윗선 수사도 본격화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이보배 기자 =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이 주요 공영방송에 영향력을 행사하고자 프로듀서(PD), 기자 등을 대상으로 '블랙리스트'를 만들어 관리한 의혹이 드러난 가운데 검찰이 피해자 조사를 시작하며 수사를 본격화한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이번 주부터 국정원이 만든 방송사 인사 개입 관련 문건에 등장한 PD, 기자, 작가 등을 출석시켜 조사하기로 하고 세부 일정을 조율 중이다.

검찰은 우선 과거 MBC의 대표적인 시사 고발 프로그램인 'PD수첩'에 오랫동안 몸담았다가 해직된 최승호 전 PD를 26일 오전 10시 출석시켜 해직 경위 등 피해 사실을 조사한다.

최 전 PD는 MBC에서 해직당하고 나서 독립언론 뉴스타파로 옮겨 활동 중이다. 최근에는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 정권의 언론장악 시도를 고발한 다큐멘터리 영화 '공범자들'을 제작·개봉하기도 했다.

검찰은 또 MBC PD수첩 출신인 다른 PD와 작가들, KBS 기자 등도 부르기로 하고 당사자들과 조사 일정을 조율 중이다.

국정원 적폐청산TF 등에 따르면 원세훈 전 원장 시절 국정원은 방송사 간부와 프로그램 제작 일선 PD 등의 성향을 광범위하게 파악하고 정부 비판 성향이 있다고 판단한 이들의 교체 등 구체적인 인사 개입 방향을 담은 다수의 문건을 생산했다.

국정원이 2010년 6월 작성한 'KBS 조직개편 이후 인적 쇄신 추진방안' 보고서는 "KBS가 6월 4일 조직개편을 단행하고 곧바로 후속 인사에 착수할 계획인데, 면밀한 인사검증을 통해 부적격자를 퇴출할 필요가 있다"는 게 주요 내용이다.

국정원은 퇴출 대상으로 ▲ 좌편향 간부 ▲ 무능·무소신 간부 ▲ 비리연루 간부로 분류했다. 특히 좌편향 간부에 대해선 '반드시 퇴출, 좌파세력의 재기 음모 분쇄'라고 적었다.

KBS 노조는 최근 파업뉴스를 통해 보고서의 세부 내용을 보도하고 명단에 오른 관련자들의 증언을 공개했다.

국정원이 작성한 'KBS 조직개편 이후 인적 쇄신 추진 방안' 보고서에 대한 KBS새노조 파업뉴스의 보도.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 유튜브 캡처=연합뉴스]
국정원이 작성한 'KBS 조직개편 이후 인적 쇄신 추진 방안' 보고서에 대한 KBS새노조 파업뉴스의 보도.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 유튜브 캡처=연합뉴스]

국정원은 2010년 2월 16일 원 전 원장이 'MBC 신임사장 취임을 계기로 근본적인 체질개선 추진'이라고 지시한 데 따라 'MBC 정상화 전략 및 추진방향'이란 문건을 작성하기도 했다.

이 문건은 ▲ 노영(勞營)방송 잔재 청산 ▲ 고강도 인적 쇄신 ▲ 편파 프로 퇴출에 초점을 맞춰 근본적 체질개선 추진 등의 내용이 뼈대다.

국정원은 지난 14일 공영방송 장악 관련 문건을 검찰에 넘기고 수사를 의뢰했다.

검찰은 피해자 조사 등을 통해 국정원 고위층과 방송사 경영진 또는 방송사 담당 정보관과 간부들 간에 부적절한 의사 교환이 있었는지, 국정원의 언론장악 계획이 실제 실행됐는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아울러 검찰은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의 사이버 외곽팀 운영 의혹과 관련해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심리전단 운영 책임자인 민병주 전 국정원 심리전단장을 지난 19일 구속한 검찰은 그간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원 전 원장의 구체적인 지시와 개입 정도를 구체적으로 확인할 방침이다.

아울러 검찰은 원 전 원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과 자주 독대하면서 국정원 업무를 일상적으로 보고했다는 정황도 파악하고 이 전 대통령과 당시 청와대 고위 관계자들의 역할로도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다만 상당 부분 전모가 드러난 사이버 외곽팀 의혹 수사와 달리 박원순 서울시장 사찰 및 업무방해, 연예인과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 방송장악, 사법부 공격 등 여러 의혹은 현재 초기 단계 수사가 진행 중이어서 검찰은 수사 진척 상황에 따라 원 전 원장을 여러 차례 불러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bo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4 14: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