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전력, 우리카드 꺾고 2년 연속 우승

펠리페 30점 폭발…선심 판정 하나가 명승부에 오점
한국전력 펠리페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전력 펠리페 [연합뉴스 자료사진]

(천안=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한국전력이 우리카드를 꺾고 2년 연속 컵대회를 제패했다.

한국전력은 23일 충남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2017 천안·넵스컵 프로배구대회 남자부 결승에서 우리카드를 세트 스코어 3-1(25-19 22-25 25-23 25-17)로 누르고 4전 전승으로 정상에 올랐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우승이다. 김철수 신임 감독은 첫 공식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는 기쁨을 누렸다.

일정상으로도 운이 따랐다. 한국전력이 준결승을 이틀 전에 끝낸 데 반해 우리카드는 결승 바로 전날 치러 체력적인 면에서는 한국전력이 훨씬 우위에 있었다.

한국전력은 새 외국인 선수 펠리페 알톤 반데로가 서브 에이스 6개, 블로킹 1개를 포함해 30점을 터트리며 다가올 V리그에서 활약을 예고했다.

전광인과 서재덕도 각각 17점, 14점을 수확하며 '삼각편대'의 위력을 뽐냈다. 센터 이재목-윤봉우도 13점을 합작하며 우승에 힘을 보탰다.

한국전력이 1세트, 우리카드가 2세트를 가져간 가운데 결국 승부는 3세트에서 갈렸다. 결정적인 상황에서 석연치 않은 선심의 판정이 오점을 남겼다.

우리카드는 3세트에서만 12점을 쓸어담은 외국인 선수 크리스티안 파다르를 앞세워 23-21 리드를 잡았다.

펠리페의 오픈 강타를 파다르가 건져내자 세터 유광우는 나경복에게 볼을 띄웠다. 하지만 토스가 낮았고, 나경복의 스파이크는 라인을 벗어나 아웃이 됐다.

이어 나경복의 또 한 번의 공격 시도가 이번에는 상대 블로킹에 가로막히면서 스코어는 23-23이 됐다.

서브권을 넘겨받은 한국전력은 펠리페의 서브 에이스로 24-23 역전에 성공한 것은 물론 세트 포인트를 따내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느린 화면상으로는 명백한 아웃이었다. 김상우 감독과 우리카드 선수들은 선심에게 강력하게 항의했다.

김 감독은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으나 앞서 한 차례 신청했던 탓에 돌아온 것은 경고 카드뿐이었다.

펠리페의 다음 서브는 네트를 튕긴 뒤 굴절돼 우리카드 코트 쪽으로 향했다.

유광우가 몸을 날려 간신히 건져냈으나 제대로 된 공격을 해보지도 못하고 공을 넘겨줄 수밖에 없었다.

한국전력은 그 틈을 놓치지 않고 전광인이 용수철처럼 솟구쳐 강력한 스파이크를 꽂아넣고 세트를 마무리했다.

분위기를 완전히 탄 한국전력은 4세트를 손쉽게 마무리하고 2년 연속 우승을 확정했다.

권영민 '펠리페 백허그' [연합뉴스 자료사진]
권영민 '펠리페 백허그' [연합뉴스 자료사진]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3 16: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