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4회전 점프 2회' 일본피겨 하뉴, 남자 쇼트 세계신기록

하뉴 유즈루
하뉴 유즈루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일본의 '피겨 킹' 하뉴 유즈루가 자신의 기존 기록을 뛰어넘는 남자 싱글 쇼트 프로그램 세계신기록을 세웠다.

하뉴는 23일(한국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어텀 클래식 인터내셔널 남자 싱글 쇼트에서 무결점 연기를 펼치며 기술점수(TES) 64.17점, 예술점수(PCS) 48.55점을 합쳐 112.72점을 받았다.

하뉴가 2015년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기록한 기존 최고기록 110.95점을 1.77점 경신한 것이다.

이날 하뉴는 쿼드러플 살코와 쿼트러플 토루프-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 등 두 차례의 4회전 점프를 모두 완벽하게 소화해 가산점을 받았다.

하뉴는 "내 프로그램은 표현하고자 하는 바를 정확히 담고 있다"며 "내가 좀 더 성장한 것 같고, 자신 있게 탈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대회 페어 부문에 출전한 김규은, 감강찬은 쇼트 55.02점으로, 7개 팀 중 6위에 자리했다.

여자 싱글 부문에선 장현수와 윤성현이 쇼트에서 각각 40.02점, 27.42점을 받아 17명의 참가자 중 각각 11위, 17위에 그쳤다.

주니어 여자 싱글에서는 전수빈이 쇼트 47.73점, 프리 스케이팅 90.09점을 합쳐 총 137.82점으로 10명 가운데 2위에 올라 은메달을 차지했다. 이시원은 7위로 마쳤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3 16: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