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승혁, 제네시스 챔피언십 사흘째 선두…'시즌 2승 보인다'(종합)

노승열·조민규 8타 차 공동 2위 '힘겨운 추격전'
3라운드 7번홀 두번째 샷하고 미소짓는 김승혁[KPGA 제공=연합뉴스]
3라운드 7번홀 두번째 샷하고 미소짓는 김승혁[KPGA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김승혁(31)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사상 최고 수준의 상금이 걸린 제네시스 챔피언십(총상금 15억원)에서 사흘째 선두를 유지하며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에 바짝 다가섰다.

김승혁은 23일 인천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 어반·링크스 코스(파72·7천366야드)에서 열린 대회 셋째 날 3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쳤다.

중간합계 17언더파 199타가 된 김승혁은 2위 노승열(26)과 조민규(29·이상 9언더파 207타)를 8타 차로 따돌리고 사흘 내내 단독 선두를 질주했다.

올해 6월 데상트 코리아 먼싱웨어 매치 플레이에서 모처럼 우승 맛을 본 김승혁은 코리안투어 통산 4승에 도전한다.

이 대회 우승자에게는 상금 3억원 뿐만 아니라 다음 달 국내에서 처음 열리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정규대회 CJ컵과 내년 제네시스 오픈 출전권을 준다.

1라운드에서 새로운 코스레코드인 8언더파로 단독 선두에 올랐던 김승혁은 2라운드에서 5타를 줄였고 이날도 안정적 플레이로 리더보드 맨 위를 지켰다.

4번 홀(파4)에서 첫 버디를 잡아낸 김승혁은 6번 홀(파4)에서 약 10m 버디 퍼트를 집어넣어 갤러리의 환호를 자아냈다.

이어진 7번 홀(파5)에서도 날카로운 아이언샷을 뽐내며 한 타를 또 줄였다.

10번 홀(파4)에서도 두 번째 샷을 홀에 바짝 붙여 버디를 추가한 김승혁은 15번 홀(파5) 버디로 경쟁자들과 격차를 더욱 벌렸다.

16번 홀(파4)에서 첫 보기를 써낸 그는 17번 홀(파3)에서 티샷을 벙커에 빠뜨렸으나 정확한 벙커샷으로 파 세이브에 성공해 위기를 넘겼다.

김승혁은 우승자에게 주어지는 PGA 투어 대회 출전권에 대해 "모든 선수에게 PGA 투어에서 경기하는 건 꿈같은 일"이라면서 "좋은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다"고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너무 위축되면 몸이 굳어 버리기 때문에 내일도 자신 있게 임하겠다"면서 "공격적일 때와 안정적일 때를 구분해 경기하겠다"고 계획을 밝혔다.

캐디백을 멘 아버지 노구현 씨와 페어웨이를 걷는 노승열[KPGA 제공=연합뉴스]
캐디백을 멘 아버지 노구현 씨와 페어웨이를 걷는 노승열[KPGA 제공=연합뉴스]

PGA 투어와 유럽프로골프투어, 아시아프로골프투어에서 한 차례씩 우승을 보유한 노승열은 이날 코스레코드 타이인 8타를 줄이며 2위로 뛰어올라 국내 대회 첫 우승의 실낱같은 희망을 이어갔다.

노승열은 "후반에 바람이 많이 불어 어려움이 있었지만, 전반적으로 티샷이 좋았고 아이언 샷과 퍼트 감각이 올라와 좋은 스코어를 냈다"고 자평했다.

11월 28일 입대를 앞둔 그는 "오랜만에 아버지께서 백을 메고 계신다. 사실상 이번이 아버지와의 마지막 라운드가 될 것 같아 부탁을 했다"면서 "내일 아버지와 좋은 추억을 쌓고 싶다"고 말했다.

13번 홀(파3·166m) 홀인원 등을 앞세워 2타를 줄인 조민규도 공동 2위에 올라 마지막 날 힘겨운 추격전을 이어가게 됐다. 그는 홀인원 부상으로 최근 출시한 제네시스 G70을 챙겼다.

황중곤(25)과 김태우(24)가 나란히 중간합계 7언더파 209타로 뒤를 이었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3 17: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