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쌀 한 가마 24만원 보장하라" 백남기 농민 1주기 추모 집회

광화문서 대규모 행사…'분신' 조영삼씨 노제·'반값 등록금' 요구 집회도
친박 단체들 "박근혜 전 대통령 무죄 석방해야"
'백남기 1주기' 농협 앞 농민대회
'백남기 1주기' 농협 앞 농민대회(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23일 오후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앞에서 전국농민회총연맹 등 농민단체들이 백남기 농민 1주기 추모대회 사전집회를 열고 있다.2017.9.23 hy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대정부 시위에 참여했다가 경찰 물대포에 쓰러져 300여일 사경을 헤매다 숨진 고(故) 백남기 농민 1주기 추모대회가 주말인 23일 서울 도심에서 열렸다.

전국농민회총연맹·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가톨릭농민회 등 농민단체 모임 '농민의 길'은 이날 오후 2시께 중구 농협중앙회 앞에서 회원 8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추모대회 사전집회를 시작했다.

백씨는 2015년 11월 14일 '1차 민중총궐기'에 참여했다가 종로1가에서 경찰 물대포에 맞아 의식을 잃었고, 서울대병원에서 317일간 혼수상태에 빠졌다가 지난해 9월 25일 숨졌다.

사전집회 참가자들은 일부 하나로마트에서 수입 농산물을 판매하는 행위를 비난하고 "농림축산식품부가 설정한 올해 쌀 한 가마(80㎏)당 15만원은 20년 전 가격"이라며 가마당 24만원 보장을 요구했다.

이들은 하나로마트에서 가져온 수입 농산물을 불태우는 퍼포먼스를 펼친 다음, 백씨가 물대포를 맞은 곳인 종로1가 르메이에르 빌딩 인근까지 행진할 예정이다.

행진 선두에는 대형 트랙터 1대가 앞장선다. 평소에는 트럭에 방송장비를 싣지만, 농민 집회를 상징하기 위해 트랙터를 이용한다.

농민대회 앞장서는 트랙터
농민대회 앞장서는 트랙터(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23일 오후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앞에서 전국농민회총연맹 등 농민단체들이 백남기 농민 1주기 추모대회 사전집회를 열고 있다. 사진은 종로 방향 행진에 앞장설 트랙터.2017.9.23 hyo@yna.co.kr

오후 4시께 르메이에르 옆에서 열리는 '백남기 농민 뜻 관철과 농정개혁을 위한 전국농민대회'에서는 쌀값 보장 및 국산 쌀 매입,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폐기 등 농어업 관련 정책 개선을 요구하고, '농민헌법운동본부' 발족을 선언할 예정이다.

오후 5시께는 민주노총·한국진보연대 등 시민단체들이 합류해 '백남기투쟁본부'와 '민중총궐기투쟁본부' 공동 주최로 '백 농민 1주기 민중대회'를 연다.

공식 추모행사는 오후 7시 광화문광장에서 열린다. 각계 인사들의 추모사와 가수 이상은 등의 추모공연이 예정됐다.

앞서 오전 9시께 상암동 누리꿈스퀘어 잔디마당에서는 지난 19일 이곳에서 '사드 반대'를 외치며 분신했다가 이튿날 숨을 거둔 '독일 망명객' 조영삼씨 노제가 열렸다.

조씨 시민사회장 장례위원회는 조씨가 분신 직전 앉아있었다는 바위에 국화꽃 수십 송이와 함께 '사드 강요 미국 규탄', '불법 사드 원천 무효', '사드 가고 평화 오라' 등의 문구가 적힌 손피켓을 놓았다.

장례위는 오전 10시께 청와대 인근인 효자치안센터 앞으로 이동해 조씨 영결식을 치른 다음, 주한 미국대사관 앞에서도 노제를 지냈다. 조씨 유해는 이날 오후 밀양성당에 봉안된다.

이날 오후 2시 청계광장에서는 21세기한국대학생연합 등 대학생단체들이 '쇼미더반값' 집회를 열고 "국회가 예산을 확충해 국립대부터 반값등록금을 실현하라"고 요구했다.

농민·시민사회단체 집회 참석 인원은 총 5천여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됐다.

친박·보수성향 단체들도 이날 오후 2시께 대학로·대한문·보신각·광화문 등에서 100∼3천명 규모의 태극기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박근혜 전 대통령 무죄 석방·주한미군 철수 반대·탈원전 반대 등을 주장하면서 삼청동·종로·명동 등을 행진할 예정이다.

경찰은 이날 차벽을 설치하지 않았고 집회 인근 경력 배치도 최소화했다. 집회 참가자끼리 충돌 상황은 없었다.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3 15: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