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자골프 이정은, 18홀 최소타 60타 불꽃타(종합2보)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2R 이글 1개+버디 10개…3타차 선두
3타 줄인 박성현 5언더파 공동25위…김지현 7언더파 쳐 2위
12언더파 60타 스코어카드를 들고 기뻐하는 이정은.(KLPGA제공)
12언더파 60타 스코어카드를 들고 기뻐하는 이정은.(KLPGA제공)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상금, 대상, 평균타수, 다승 등 4개 부문 선두를 달리는 이정은(21)이 14년 묵은 KLPGA투어 18홀 최소타 기록을 갈아치웠다.

이정은은 23일 경기도 양주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 산길·숲길코스(파72)에서 열린 OK 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2라운드에서 12언더파 60타를 때려냈다.

이글 1개와 버디 10개를 솎아내며 보기 하나 없는 완벽한 경기를 펼친 이정은은 2003년 전미정(35)이 파라다이스 인비테이셔널 2라운드 때 세운 KLPGA투어 18홀 최소타 기록(61타)을 1타 낮췄다.

전미정의 기록은 그동안 난공불락이었다. 1타 모자란 62타를 적어낸 선수도 전미정 이후 최혜정(33)과 배선우 둘뿐이었다.

마지막 9번홀(파4)에서 5m 버디 퍼트를 성공한 이정은은 오른 주먹을 불끈 쥐며 대기록을 자축했다.

이정은이 1∼9번홀에서 적어낸 28타는 역대 9홀 최소타 타이기록이기도 하다.

이정은은 "나도 놀랐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8언더파도 쳐 본 적이 없는 이정은은 "예상치 못한 성적이 나와서 당황스럽지만 기분 좋다"면서도 "몰아치기를 한 다음 날 성적이 좋지 않았는데 내일 어떻게 경기를 풀어가야 할 지 걱정된다"고 대기록 수립의 기쁨보다는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였다.

이날 이정은은 샷과 퍼트가 모두 완벽했다.

10번홀에서 경기를 시작해 12번홀(파3)에서 4m 버디로 버디 사냥의 시작을 알린 이정은은 13번홀(파4) 2m 버디에 이어 14번홀(파4)에서는 8m 거리의 버디 퍼트를 집어넣었다.

16번홀(파4) 1m 버디를 보탠 이정은은 2번홀(파3) 5m, 3번홀(파4) 4m 버디 기회 역시 놓치지 않았다.

이정은은 5번홀부터 9번홀까지 5개홀에서 버디 4개와 이글 1개를 묶어 6타를 줄이는 괴력을 발휘하며 대기록을 완성했다.

6번홀(파4)에서는 두 번째 샷이 홀 10㎝ 옆에 멈추는 이글성 버디를 챙겼고 7번홀(파5)에서는 6번 아이언으로 친 두 번째 샷으로 홀 3m 옆에 붙어 이글을 잡아냈다.

8번홀(파4)에서 만만치 않은 5m 거리 버디 퍼트를 성공한 이정은은 9번홀(파4)에서 2.5m 버디 퍼트를 성공하자 오른 주먹을 불끈 쥐며 대기록을 자축했다.

5∼9번홀에서 무려 6타를 줄였다.

이정은은 "1라운드부터 샷은 좋았다. 오늘은 어제보다 퍼트가 훨씬 잘 떨어진 게 대기록을 세운 원동력"이라면서 "기록은 전혀 의식하지 않았다. 마지막 홀에서도 파만 해도 만족한다는 생각이었는데 라인이 너무나 또렷이 보여 짧게만 치지 말자며 친 게 들어갔다"고 말했다.

"오늘 너무 완벽한 경기를 했기에 내일은 이보다 더 잘할 순 없을 것 같다"는 이정은은 "오늘은 잊어버리고 내일은 1라운드라고 생각하고 나서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불꽃타를 앞세워 이정은은 중간합계 14언더파 130타로 단독 선두에 나서며 시즌 4승을 바라보게 됐다.

이정은과 동반 플레이를 펼친 상금랭킹 2위 김지현(26)도 이글 1개와 버디 5개를 잡아내며 7언더파 65타를 뿜어냈다.

합계 11언더파 133타로 이정은에 3타 뒤진 2위로 올라선 김지현은 최종 라운드에서 이정은과 챔피언조에서 맞대결을 펼친다.

최근 2차례 대회에서 준우승과 3위를 차지하는 등 상승세를 탄 '새댁' 허윤경(27)은 전날 선두에서 3위(10언더파 134타)로 내려앉았지만 역전 우승에 도전할 동력은 잃지 않았다.

1년 만에 세계랭킹 2위가 돼 금의환향한 박성현(24)은 1천명이 훌쩍 넘는 구름 관중을 대회장에 끌어모았지만 이틀째 계속된 퍼팅 부진에 울었다.

박성현은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쳐 중간합계 5언더파 139타로 공동25위에 머물렀다.

특히 파5홀 4곳에서 단 1개의 버디밖에 뽑아내지 못한 게 뼈아팠다.

3년 만에 국내 무대에 나와 "이름을 불러주는 팬들의 응원에 힘을 얻었다"는 최나연(30)은 1타를 줄여 중간합계 6언더파 138타로 2라운드를 마쳤다.

최나연은 신발에 '고맙습니다'라는 글씨를 적은 채 경기해 눈길을 끌었다.

'고맙습니다'라고 적은 최나연의 신발.(KLPGA 제공)
'고맙습니다'라고 적은 최나연의 신발.(KLPGA 제공)

kh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3 17: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