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 아이에게 주려고…' 인형 3개 훔친 일용직 아빠

송고시간2017-09-23 11:44

(가평=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돈이 없어 어린 자녀들에게 선물을 주지 못한 것이 미안해 인형 뽑기 방에 진열된 인형을 훔친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가평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정 모(38)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3일 밝혔다.

정씨는 지난 6일 오전 5시께 가평군내 한 인형 뽑기 방에 들어가 진열된 10만원 상당의 인형 3개를 훔친 혐의다.

조사결과 일용직 근로자인 정씨는 이날 귀가하는 길에 인형 뽑기 방 안에 있는 인형을 보고 1∼5살 어린 자녀 3명에게 주려고 인형 3개를 훔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다음날 주인의 신고로 인형 뽑기 방 내부와 주변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를 확인해 지난 17일 정씨를 검거했다.

정씨는 경찰에서 "평소 아이들에게 선물을 못 한 것이 늘 미안해 인형을 뽑으려고 했으나 수중에 돈이 없었다"며 "인형 뽑기 방 안에 아무도 없어 인형을 들고 나왔다"고 혐의를 시인하면서 선처를 호소했다.

경찰 관계자는 "보안시설이 없는 상황에서 물품을 전시하는 것은 범죄를 유발할 수 있고 뽑기 방 안에 있는 지폐교환기는 범죄 표적이 되기도 한다"며 "뽑기 방 업주들도 무인경비 가입 등 범죄 예방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가평경찰서는 무인으로 운영되는 군내 인형 뽑기 방 5곳을 대상으로 범죄 예방을 위한 안전진단을 해 주기로 했다.

무인 인형 뽑기 방 범죄예방진단
무인 인형 뽑기 방 범죄예방진단

(가평=연합뉴스) 경기 가평경찰서는 23일부터 관내 무인 인형 뽑기 방을 대상으로 범죄예방을 위한 안전 진단을 해 주기로 했다. 2017.9.23 [가평경찰서 제공=연합뉴스]

k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