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간 화제의 뉴스] '북미 긴장'·'신용카드 더치페이' 등 관심

송고시간2017-09-24 10:00

(서울=연합뉴스) 김태균 기자 = 지난주 인터넷에서는 북한·미국 간의 긴장 고조와 신용카드 더치페이(따로내기) 추진에 관한 기사 등이 화제가 됐다.

네이버가 16∼22일 사이 자사 포털에서 많이 읽힌 기사 순위를 집계한 결과를 보면 정치 부문의 클릭 수 1·3·4위를 북미 갈등에 관한 기사가 휩쓸었다.

김정은-트럼프 말 폭탄
[연합뉴스TV 제공]
김정은-트럼프 말 폭탄 [연합뉴스TV 제공]

정치 부문 클릭 수 2위는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정부에 비판적인 연예인을 '블랙리스트'로 관리했다는 의혹에 관한 보도가 차지했다.

경제 부문에서는 신용카드 더치페이 제도에 관한 기사가 가장 많이 읽혔다. 이 제도는 일행 중 1명이 대표로 카드를 긁고 앱을 통해 다른 이들에게 카드 분담 결제를 요청할 수 있게 하는 것이다.

지금까진 법규 때문에 신용카드 기반의 분담 결제가 불법이었지만, 정부가 유연하게 법을 해석해 따로내기를 일부 허용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신용카드 '더치페이'(PG)
[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신용카드 '더치페이'(PG) [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경제 부문의 클릭 수 2위는 19일 경북 일부 지역에 내린 우박으로 과수 농가가 큰 피해를 보았다는 기사였다.

사회 부문에서는 케이블카 개통 때문에 부산에서 40년 이상 운영된 '해녀촌'이 철거된다는 사연이 가장 큰 관심을 끌었다.

자녀에게 공부만 강요하다 아이를 스트레스 가득한 '괴물'로 만들었다는 한 초등학교 여성 교장의 고백 기사에도 많은 클릭이 몰렸다.

세계 분야에서는 북한의 '완전 파괴'를 경고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유엔 연설 기사와 미얀마 로힝야족의 '인종 청소' 의혹에 관한 보도가 각각 클릭 수 1·2위를 차지했다.

연예 분야에서는 인기 예능 프로그램 '효리네 민박'의 제작진 인터뷰가 가장 많이 읽혔다. 클릭 수 2위는 아이돌 그룹 2PM의 조권이 16년 동안 몸담았던 소속사인 JYP엔터테인먼트를 떠난다는 소식이었다.

t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