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소기업이 한·러 경제협력 선도"…중기중앙회 러시아서 포럼

송고시간2017-09-24 06:00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중소기업중앙회는 23일 러시아 이르쿠츠크에서 한국 중소기업 대표단과 한국과 러시아 통상·통일 전문가 등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7 KBIZ 글로벌포럼'을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은 포럼 인사말에서 "러시아는 지리적으로 가깝고 1억4천만 명의 소비시장이 있어 '포스트 차이나'로 발전할 잠재력이 큰 국가"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한·러 교류의 다리가 될 가스, 철도 등 기간산업에 중소기업 컨소시엄이 적극적으로 참여해 활약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러 상생협력과 경제협력방안을 주제로 열린 이 포럼에서 전문가들은 양국 간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임을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한·러 경제 협력은 환태평양 시대를 주도하는 역동적인 협력플랫폼이자 새로운 기회"라고 강조하며 "의료, 수산물가공, 양식업, 관광업 부문에서 단기에 구체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조봉현 IBK 경제연구소 부소장은 "신 북방정책에 중소기업이 도전의식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한다"며 "한·러 중소기업의 실질적인 교류 활성화를 위해 정부와 중소기업중앙회 등 민관 합동으로 협의체를 구성해 지원책을 마련하자"고 제안했다.

콘스탄틴 아스몰로프 러시아과학원 한반도연구센터 수석연구위원은 "남북통일은 단기적으로 정치·경제·사회적으로 큰 혼란을 야기하겠지만 50년 이상 장기적 관점에서 바라보면 통일된 한국이 중국이나 일본과 동등한 국가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sungjin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