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른정당 "文대통령, 낭만적으로 北 바라봐…대북압박 강화해야"

송고시간2017-09-23 10:09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바른정당은 23일 북핵 위기에 더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전례 없이 높은 수위의 '말 폭탄'을 주고받으면서 한반도 안보불안이 고조되는 것과 관련, 문재인 정부에 대북 강경 대응을 촉구했다.

이종철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북한과 미국이 말 폭탄을 넘어 저주에 가까운 위협을 주고받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너무나 낭만적으로 북한을 바라보고 있다"며 "문 대통령은 북한이 결국은 대화의 무대로 나올 것이라고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특히 문 대통령의 유엔총회 기조연설과 관련해 "북한에 대해 붕괴를 바라지 않고 인위적 통일도 추구하지 않을 테니 그것을 믿고 핵을 포기하라고 말했다"며 "변함없는 인식이 '낡은 레코드'처럼 울렸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북한이 핵을 포기할 리는 만무하며 우리나라가 북한의 핵 인질이 될 수도 있다"며 "문재인 정부는 하루빨리 현실로 돌아와야 한다. 북한에 대해 압박과 제재를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바른정당 이종철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바른정당 이종철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