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폐교가 아름다운 정원으로' 마을정원 대상지 13곳 선정

인천 두레정원
인천 두레정원[행정안전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행정안전부는 지역민들이 마을 내 유휴부지를 정원으로 조성하는 '2017년 마을공동체 정원 사업' 대상지 13곳을 선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선정 지역은 서울 금천구, 세종시, 강원 평창·철원군, 충남 예산군, 전북 고창군, 경북 안동시·영양군(2곳), 경남 남해·합천군, 부산 동구, 전남 고흥군이다.

행안부는 지역 공동체 활성화 및 지역 경관개선을 적극 희망하는 지역과 인구가 급격히 위축된 곳을 중심으로 사업 대상지를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선정 지역 13곳에 대해서는 총 20억원의 특별교부세가 지원된다.

2015년부터 시작된 마을공동체 정원은 현재까지 18개소가 전국에 조성돼 있다.

강원 삼척에 있는 미로정원은 마을 주민들이 폐교에 정원과 카누체험장 등을 설치한 대표적인 마을 정원이다. 인천에 있는 두레정원도 장기간 방치된 부지를 이용해 정원을 조성, 작년 10월 29일 문을 열었다.

윤종인 행안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마을공동체 정원 사업에 '마을공간 디자인단' 등 전문가 자문을 지원해 각 마을이 살기 좋은 생활공간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edd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4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