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서 50대 남성 또 고독사… 숨진 지 7일 만에 발견

송고시간2017-09-23 08:21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22일 오후 4시 12분께 부산 사하구의 한 아파트에서 A(58) 씨가 숨져 있는 것을 아파트 경비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비원은 출동한 경찰에 "아파트에서 코를 찌르는 악취가 났다"고 신고 경위를 설명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발견 당시 A 씨 시신은 부패가 상당히 진행된 상태였다.

경찰은 검안 결과 A 씨가 일주일 전쯤 숨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혼 후 홀로 살아온 A 씨는 평소 술을 많이 마셨고 간이 좋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씨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최근 몇 달 새 부산에서는 고독사가 수십여 건 발생해 관계 당국이 대책 마련에 나섰지만, 이 같은 쓸쓸한 죽음이 계속 발견되고 있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