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자는데 왜 깨워" 종점 도착한 버스서 기사 폭행한 50대

송고시간2017-09-23 06:34

(용인=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종점에 도착한 버스 안에서 잠을 자고 있던 자신을 깨웠다는 이유로 버스 기사를 폭행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버스 운전기사 폭행(PG)
버스 운전기사 폭행(PG)

[제작 이태호]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운전자 폭행 혐의로 김모(51)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3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 7일 오후 11시께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한 버스승차장 앞에 정차한 시내버스 안에서 운전기사 A(62)씨를 수차례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폭행으로 얼굴 등을 다쳐 전치 3주의 부상을 입었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 정확히 기억나지 않는다. 자고 있는데 깨워 홧김에 그랬던 것 같다"라고 진술했다.

st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