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존 매케인 "오바마케어 폐지법안 찬성표 던질 수 없다"

송고시간2017-09-23 06:27

"내주 표결 예상 법안 처리 전망 불투명해져"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존 매케인(애리조나) 미국 공화당 상원의원이 22일(현지시간) 공화당이 지난 7월 처리 무산에 이어 다시 시도하는 현행 건강보험정책인 '오바마케어'(전국민건강보험법·ACA) 폐지법안에 찬성표를 던질 수 없다고 공식 천명했다. 그는 지난 7월에도 반대표결을 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법안 처리 가능성이 불투명해지면서 오바마케어를 원점으로 돌리겠다는 공화당의 필사적인 시도에 타격이 예상된다고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와 CNN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지난 7월 매케인과 함께 반대표를 던졌던 수전 콜린스(메인) 상원의원도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의석 분포를 감안할 때 공화당으로서는 이번 법안 처리를 위해 매케인 상원의원 외 추가 이탈표가 나와선 안되는 상황이다.

매케인 상원의원은 성명에서 "양심상, 내주 상원에서 표결이 예상되는 '그레이엄-캐시디' 법안에 찬성표를 던질 수 없다"고 밝혔다. 이번에 표결하는 오바마케어 폐지법안은 공화당의 린지 그레이엄(사우스캐롤라이나), 빌 캐시디(루이지애나) 상원의원이 마련한 것이어서 '그레이엄-캐시디' 법안으로 불린다.

매케인 상원의원은 "만약 충분한 공청회와 토론, 수정 절차를 거쳤다면 이번 법안과 유사한 내용을 지지하는 방안을 고려했을 수도 있었겠지만 그렇지 않았다"며 공화당 상원 지도부가 서둘러 이번 법안을 밀어붙인 데 대해서도 비판했다.

그는 또 이 법안이 미칠 효과에 대한 충분한 분석이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쉽사리 찬성할 수 없다는 점도 내세웠다.

그러면서 "공화당과 민주당이 협력한다면 좀 더 좋은 결과가 있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이를 위한 제대로 된 시도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트위터 글을 통해 랜드 폴(켄터키) 상원의원 등 당내 오바마케어 폐지법안 반대파들을 비판했으며, 이에 폴 상원의원은 트위터를 통해 "아무리 매수하고 괴롭혀도 마음을 안 바꿀 것"이라고 응수했다.

(워싱턴DC AP=연합뉴스)

(워싱턴DC AP=연합뉴스)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