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일 외교장관, 뉴욕서 회담…北위협 공조 재확인

송고시간2017-09-23 08:02

日외상, 연내 한중일 정상회의 일본서 개최·문 대통령 방일 희망

강경화 외교장관(우)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좌) [자료사진]
강경화 외교장관(우)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좌)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 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2일(현지시간)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과 회담을 하고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맞서 양국 간 굳건한 공조를 재확인했다.

두 장관은 회담에서 북한의 잇단 핵·미사일 도발과 관련, 한일 및 한미일 간 긴밀한 공조가 중요하다는 데 공감하고 안보리 결의의 충실한 이행 등 실효적 조치를 취해나가는 과정에서 지속해서 협의하기로 했다고 우리 외교부가 전했다.

특히 고노 외무상은 한중일 3국 정상회의가 조속한 시일 내에 일본에서 개최돼 문재인 대통령의 연내 방일이 성사될 수 있기를 희망했다.

두 장관은 또 양국관계를 착실히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으며 최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한일정상회담에서 논의된 양국 간 경제협력 및 인적교류 확대 등 협력을 더욱 구체화해 나가기로 했다.

일본 교도통신은 양국 간 안보협력을 심화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마련할 필요성에 대해 양 장관이 의견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