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틸러슨 "김정은, 무기개발 멈추고 협상장서 北미래 논의해야"(종합)

ABC방송서 "대북제재로 김정은 시험대…모든 군사옵션 테이블에 있다"
北 '역대급 수소탄' 시험시 대응 묻자 "근본적으로 대통령의 결정"
로이터 "美정부, 수소탄 위협 심각히 받아들이나 너무 많은 신빙성은 안 부여해"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이승우 특파원 =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22일(현지시간) "북한 김정은이 무기개발을 멈추고 협상 테이블로 나와 북한과 북한 인민의 미래에 대해 대화할 것을 전 세계가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ABC방송의 '굿모닝 아메리카'에 출연해 "우리는 북한의 가장 중요한 지지자들이자 경제적 지지자이며 친구인 중국·러시아에 대한 관여를 통해 이들 국가가 김정은에게 관여하도록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북한과 거래하는 제3국 금융기관의 자산을 동결하는 내용의 전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제재 행정명령을 언급하면서 "김정은이 이러한 제재들로 인해 시험대 위에 올랐다"고 강조했다.

틸러슨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인의 안전에 관해 매우 중대하고 최우선적인 책임이 있다"며 "우리의 모든 군사옵션은 테이블 위에 있다"고도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북한의 위협에 관한 성격을 판단하게 되면 트럼프 대통령이 적절한 행동을 결정할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궁극적으로 어떤 결정을 할지를 놓고 국가안전보장회의의 조언을 듣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틸러슨 美국무, 안보리 장관급회의 참석
틸러슨 美국무, 안보리 장관급회의 참석(뉴욕 AP=연합뉴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대량살상무기(WMD) 비확산을 주제로 열린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장관급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중국이 한반도에서의 비핵화를 진정으로 원한다면 우리와 협력해야 할 때"라고 밝혔다.
lkm@yna.co.kr

틸러슨 장관은 유엔총회에 참석 중인 리용호 북한 외무상의 '역대급 수소탄 시험' 언급과 관련, 사회자가 실제 북한이 태평양에서 수소탄 시험을 할 경우 '군사옵션' 대응 가능성을 묻자 "근본적으로 그것은 대통령의 결정"이라고 답했다.

그는 또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 사이에서 적대적인 발언 수위가 상승하면서 긴장이 고조되는 데 대해서는 "대통령은 분명히 국민의 안보에 대한 책임을 매우 심각하게 지고 있다"고만 했다.

이와 관련,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의 수소폭탄 시험 위협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지만, 실제로 북한이 그렇게 할 수 있을 가능성은 낮게 본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미국 정부 관계자는 로이터통신과의 익명 인터뷰에서 "북한과 상대할 때는 당연히 여겨야 하는 어느 정도의 허세가 있다"면서 "그러나 우리는 이 위협을 다소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태평양에서의 수소탄 시험은 어떤 면에선 판도를 바꾸는 '게임체인저'가 될 수 있다"면서 "그러나 우리가 지금 그것에 너무 많은 신빙성을 부여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앞서 리 외무상은 전날 뉴욕에서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아마 역대급 수소탄 시험을 태평양 상에서 하는 것으로 되지 않겠는가"라고 말했고, 김정은 위원장은 국무위원장 명의의 첫 성명에서 '북한 완전 파괴'를 언급한 트럼프 대통령의 유엔총회 기조연설에 대해 "그에 상응한 사상 최고의 초강경 대응조치 단행을 심중히 고려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리용호 북한 외무상 "태평양 역대급 수소탄 시험일 것"
리용호 북한 외무상 "태평양 역대급 수소탄 시험일 것"(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21일(현지시간) 숙소인 맨해튼의 호텔 앞에서 '사상 최고의 초강경 대응을 고려하겠다'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성명에 대해 "아마 역대급 수소탄 시험을 태평양 상에서 하는 것으로 되지 않겠는가"라고 말했다. 2017.9.22
jun@yna.co.kr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3 04: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